美 쇼핑시즌 다가왔다…'산타랠리' 기대감↑

증권 입력 2021-11-26 20:27:18 최민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미국 추수감사절을 시작으로 12월 크리스마스, 박싱데이까지 연말 쇼핑 성수기가 이어질 전망인데요. 연말 쇼핑시즌이 시작되면서 국내 증시까지 소비 특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최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11월 넷째 목요일은 추수감사절입니다. 추수감사절 직후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크리스마스와 박싱데이까지 연말 소비시즌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보니 매년 증시에서는 ‘산타랠리’ 기대감이 큰 상황입니다.
 

실제 이 기간 동안 미국의 소비액은 연간 소비액의 25%에 달할 정도로 소비 규모가 큰데요,

미국소매협회(NRF)는 올해 쇼핑 성수기 매출이 작년보다 최대 10%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5년간 연말 쇼핑 시즌의 증가율 평균인 4.4%를 훨씬 뛰어넘는 규모로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폭발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인터뷰] 김세헌 키움증권 연구원

올해 미국 중심으로 연말 소비가 꽤 강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는데요.

미 소매협회에서는 온라인 그리고 오프라인 소매 판매 다 통틀어서 전망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 이전의 성장 속도를 보면 3년 평균 한 3.6%를 기록하는데 거기에 비해서 10%면 꽤 높은거잖아요.굉장히 강한 소비가 예상이 되고


증권업계에선 미국의 매출 증가가 국내 기업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 ‘누’에 대한 경계감에 국내증시를 비롯해 글로벌 증시가 급락하는 등 연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김세헌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변종 바이러스의 확산세를 예의주시 하는 가운데, IT 업종이 조정 분위기에서 낙폭이 제한적인 모습을 보일 것이라 전했습니다.


서울경제TV 최민정입니다./choimj@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