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겜’ 덕 본 넷플릭스 “망 사용료는 못내”

산업·IT 입력 2021-11-04 19:52:2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망 사용료를 두고 국내 통신사(ISP)와 갈등을 빚고 있는 넷플릭스가 자체 기술인 오픈커넥트를 통한 콘텐츠 제공 의사를 고수했습니다.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 총괄 부사장은 오늘(4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넷플릭스는 해외 ISP 어느 곳에도 망 이용대가를 지불하고 있지 않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넷플릭스는 자체 오픈커넥트 기술로 트래픽을 획기적으로 줄여 망 이용대가를 낼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실상 망 사용료를 낼 의지가 없다고 강조한 셈입니다.

 

그러면서 망 이용대가 문제는 사업자 간 협상의 문제라며 정부나 사법기관이 개입할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