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매장 인테리어에 ‘친환경’ 입힌다

산업·IT 입력 2021-07-22 17:46:5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한섬이 매장 인테리어에 친환경을 입힌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한섬은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해 예술작품으로 탈바꿈시키는 ‘아트업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제품이나 소재 등에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을 적용해 새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한섬은 아티스트와 협업을 통해 수명이 다되어 벌목된 나무나 재고 의류 등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해 인테리어 집기나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시킨다. 이를 위해 한섬은 전담 인테리어팀이 3개월간 전문 아티스트를 발굴했다.

첫번째 프로젝트 작품들은 더한섬하우스 부산점에서 선보인다. 한섬은 향후 신규 점포에 이번 프로젝트를 적용할 계획이며,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 사용량도 늘려나간다.

 

한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패션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친환경 경영 활동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