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 86.9%, "서울·경기 쓰레기 인천에서 처리하는 건 문제"

전국 입력 2021-06-28 16:23:41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응답시민 83.4%,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원해…"30년 이상 견뎌왔던 고통 더는 못 참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사 전경.[사진=인천시]

[인천=임태성 기자] 인천시민 대부분이 서울·경기의 쓰레기를 인천에서 처리하는 것에 강한 거부감을 느끼고 있으며 2025년에 수도권 매립지를 종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인천시의 자원순환정책 대전환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표했다.

 

인천광역시는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도권 매립지 종료 및 자원순환 정책 시민인식 조사결과 응답자 86.9%가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발생한 쓰레기를 인천에서 처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시가 주요 현안에 대한 시민여론을 파악해 주요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일환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발생한 쓰레기가 인천에 매립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86.9%인천에서 발생한 쓰레기가 아닌데 인천에서 처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응답해 발생지 처리 원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해서는 ‘30년 이상 견뎌왔던 인천시민의 고통이 연장 되므로 2025년에 종료해야 한다는 응답이 83.4%에 달했다.

 

수도권매립지 종료 인지도 설문에서도 응답자의 74.8%알고 있다고 답해 지난해 37.9%에 비해 큰 폭의 인지도 상승을 보였다.

 

다만, 수도권매립지를 대체할 다른 매립지가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시가 취해야 할 방향에 대해서는 51%인천시만의 자체 매립지 확보를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수도권 매립지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49%에 달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쓰레기 문제가 수도권 전체의 문제임에도 인천시만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고 있는 것에 대해 서울시와 경기도도 매립지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사로 풀이된다.

 

한편, 인천시에서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지난해 쓰레기 독립을 선언하고 환경특별시 인천을 선포하는 등 자원순환 대전환 시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 시의 이러한 정책방향에 대해 응답자의 46.1%매우 바람직하다’, 48.3%바람직한 편이다라고 답해 시민 94.4%가 시의 자원순환 정책 방향에 적극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