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연구중심병원 신규 유닛사업 선정 기념식 개최

전국 입력 2021-06-14 16:53:45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백순구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중앙)은 14일 외래센터 대회의실에서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신규 유닛사업 선정 기념식’을 열었다.[사진=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원주=강원순 기자]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14일 외래센터 대회의실에서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신규 유닛사업 선정 기념식’을 열었다.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은 연구중심병원 내 연구자원 및 의료인프라를 단일화된  거버넌스에 통합해 산(産)·학(學)·연(硏)·병(病)의 연구·개발(R&D) 협력을 촉진하고자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하는 공모 사업이다.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삼성서울병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최근 2021년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신규 유닛사업자로 선정됐다.


총 사업비 93억원이 투입되는 본 사업은 ‘미래형 환자중심 K-DEM Station 구축 사업’이라는 주제로 2021년부터 7월부터 2029년까지 12월까지 8년 6개월에 걸쳐 글로벌 디지털·전자 치료기기 산업 생태계 구현을 목표로 추진된다.


특히 이번 사업에서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우울증, 불면증, 당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월경장애, 인지장애, 안질환 등 다양한 만성질환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디지털 치료기기 기반 연구를 수행 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난치성 만성 질환 조기 치료 및 예방 관리 효과 증대, 비대면 의료 및 의료 접근성 강화, 신성장 동력 산업 육성을 통한 글로벌 시장 선도 등 다양한 긍정적인 효과를 창출 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연구책임자인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김성훈 재활의학과 교수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등 현재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는 의학 분야에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이번 사업을 통해 세계일류의 연구역량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순구 의료원장은 “최근 우리 병원은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에 참여하게 됐으며 이번 연구중심병원 유닛사업에도 선정돼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하면서 “삼성서울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4차 산업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디지털 치료기기 연구·개발의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해 국내 최초 디지털치료 임상센터(센터장 김선현)를 설치해 디지털 치료제 임상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 디지털 치료기기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