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에스엘, 실적 추가 개선 기대…목표가↑"

증권 입력 2021-05-18 09:31:48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키움증권은 18일 에스엘에 대해 "실적 믹스 개선과 주요 지역 판매 호조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4만원으로 상향했다.


김민선 키움증권 연구원은 "에스엘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8억원으로 당사 추정 및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했다"며, "현대차·기아의 글로벌 호조세 및 제네시스 등 고가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북미, 중국, 인도, 유럽 매출액은 각각 YoY 19.2%, 14.3%, 69.9%, 32.8%, -17.2%를 기록했으며, 국내, 북미, 인도의 호조세와 중국의 전년 기저효과를 감안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며, "국내 제네시스 등 고가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북미 투싼 등 현대차 알라바마 공장 생산 차종 확대 및 LED 램프 탑재 증가, 인도 지역 고객사 판매 호조세 등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이와함께, "연결 기준 영업이익 568억원 (램프 451억원, 샷시 53억원, 기타 64억원) 중 별도 법인이 473억원을 기록해 (램프 394억원, 샷시 20억원, 기타 59억원) 국내 법인 램프 부문의 호조세가 돋보였고, 기타(금형) 부문이 64억원을 기록했다"며, "수 년간 적자를 지속하던 SL America는 지난해 4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한 이후 2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으며 (분기 순이익율 1.0%), SL AP는 (기아 인도 공장향) 지난해 3분기 흑자 전환 이후 분기 순이익율 12.6%를 기록하며 견조한 수익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2분기 영업이익은 538억원을 전망한다.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차질에도 불구하고, 제네시스 등 고부가 LED 램프 탑재 차량의 판매 확대 지속과 현대차·기아는 북미 시장에서 경쟁사의 생산 차질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며 2개월 연속 역대 최다 판매를 갱신하는 등의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기인한다"며, "샷시, 금형을 제외한 램프 영업이익은 분기대비 8.2%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실적을 이끌었던 믹스 개선과 주요 지역 판매 호조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하반기 이후 개선의 폭도 확대될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최근 언론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미국 내 향후 5년간 약 8.4조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음이 알려졌다"며,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및 미국 공장 라인업 확대 (제네시스 및 일부 SUV 차종 생산 가능성) 여부에 따라 추가적인 수익성 확대를 기대한다"고 예상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