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파스퇴르연구소-제넥신, 코로나19 예방 백신 글로벌 임상 MOU 체결

증권 입력 2021-04-12 09:19:5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지영미)와 제넥신(대표이사 성영철, 우정원 KQ 095700)은 제넥신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인 GX-19N의 글로벌 임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변이체에 대응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한 제넥신 GX-19N의 방어 효능을 남아공 등 변이체가 주로 출연하는 지역에서 시험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지영미 소장과 제넥신의 성영철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두 기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 공동연구’에 참여해 추진하게 됐다. 본 연구는 제넥신이 코로나19 변이체에 대한 GX-19N의 방어 효능을 동물 모델을 통해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남아공 등 변이체가 주로 발생하는 지역에서 글로벌 임상 2/3상 IND 제출 및 승인을 받는 것이 목표이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기존의 해외 임상 설계 역량과 파스퇴르연구소 국제 네트워크, 글로벌 바이러스 네트워크(GVN) 등 국제 협력을 활용해 제넥신과 함께 GX-19N의 해외 임상 진행을 위한 최적의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약물재창출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약물을 발굴했으며, 현재 세네갈, 멕시코, 호주 등지에서 해외 임상을 진행중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백신의 효능을 약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는데, GX-19N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항원과 함께, 높은 서열보존성을 가진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추가로 탑재해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변이체에도 대응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제넥신은 지난 2월 국내 임상1상을 종료하고, 건강한 성인 150명을 대상으로 2a상에 돌입했으며, 지난달 인도네시아에 임상 2/3상 IND를 제출했다.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은 “글로벌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 변이바이러스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며, 국내 코로나19 변이 감염 현황 등을 고려해 해외 임상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제넥신과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백신 개발과 판데믹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성영철 제넥신 회장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지원을 통해 남아공 등 변이체가 출몰하는 지역에서도 임상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GX-19N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변이에도 대응 가능한 예방 효과를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