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택·상가 임대차분쟁위원회' 수도권서 첫 선보여

부동산 입력 2021-04-09 11:28:07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사진=LH]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따라 임대인과 임차인의 분쟁조정을 위한 임대차분쟁위원회가 수도권에 먼저 선보인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에 '주택 및 상가건물 임대차분쟁위원회' 9개소가 새롭게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는 보증금 또는 임대료의 증감이나 계약기간에 관한 다툼, 유지보수 의무 및 권리금 분쟁 등 임대차 계약과 관련된 각종 분쟁을 합리적이고 신속하게 조정하고자 관련법령에 따라 설치됐다. 올해 경기권을 시작으로 이달 중 울산, 제주 지역에도 분쟁조정위가 추가로 개소할 예정이다.


임대차 계약 관계에서 갈등이 발생한 당사자라면 누구나 분쟁조정 신청이 가능하며, 접수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신속하게 조정이 이뤄진다. 수수료 역시 임대금액에 따라 최소 1만원에서 최대 10만원으로 책정돼 소송에 비해 저렴하고 합리적인 분쟁조정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는 운영 기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쟁에 효과적인 해결책을 제시함으로써 당사자 간의 원만한 조정을 도모하고 임대차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다.


아울러, 주택 및 상가 임대차와 관련한 보증금·임대료 증액, 계약갱신, 권리금 분쟁, 원상회복 비용범위 등과 관련해 조정 사례를 바탕으로 다양한 상담을 제공하는 '임대차상담센터'도 함께 개소해 임대차와 관련된 다양한 상담이 가능하다. 조정신청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