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S㈜, 팬덤 플랫폼 ‘FANTOO’ 한류 콘텐츠 인재 ‘한류지기’ 발굴

증권 입력 2021-03-24 15:02:1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FNS㈜에서 개발 운영중인 글로벌 팬덤 플랫폼 FANTOO가 4월 공식 런칭을 앞두고, 글로벌 컨텐츠 인재 ‘한류지기’ 발굴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FANTOO는 팬덤 커뮤니티, 채팅, 노래방, 오픈라이브방송, 미디어 채널 등 콘텐츠와 AI, 블록체인 같은 첨단기술이 결합된 팬덤 플랫폼이다. 10초면 팬덤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다. 채팅 및 컨텐츠는 실시간 번역이 가능해서 국가간 언어의 장벽 없이 소통이 가능하다. 현재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베타서비스에 돌입, 오는 4월 공식 론칭 예정이다. 


FNS㈜는 FANTOO 프로젝트를 ‘글로벌 333 프로젝트’라고 이름 붙였다. 3억명의 유저를 확보하고, 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이를 통한 30조의 경제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FANTOO는 금번 행사를 통해 FANTOO와 한류를 함께 이끌어 갈 다양한 재능의 한류지기를 채용한다. 첫번째로 컨텐츠 크리에이터 부문이다. PD, 아나운서, 촬영, 편집, 시나리오작가, 캐스터, DJ등 프로그램 제작에 관련된 다양한 인재를 채용중이다. 물론 파트타임으로 지원이 가능하다. 웹툰작가, 소설작가, 드라마 작가, 영화작가, 연극작가등 폭넓은 영역의 인재 발굴도 진행한다.


둘째, 국내 및 해외 한류지기 기자단 발굴에도 나선다. 세계 각 곳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한류를 FANTOO에 담기 위하여, 국내 지역별, 그리고 해외 각국의 한류지기 기자단을 모집한다. 지원대상으로는 국내 지역별 취재와 기사작성이 가능한 학생, 직장인, 주부등이다. 특별히 연령과 성별, 직업을 가리지 않는다. 해외 부문은 현재 해외에서 공부중인 유학생, 근로자, 이민자등 해외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한류소식을 생생하게 전해줄 파트타임 기자단이다. 물론 겸업이 가능하다. FANTOO는 한류지기 기자단을 통해 세계속 리얼 한류를 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팬투클럽 운영자를 모집한다.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보여줄 수 있는 팬클럽을 개설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한다. 향후 개설된 팬클럽에 유저들이 쌓이게 되면, 운영자는 적지 않은 광고 수익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커뮤니티 운영, 덕질이 곧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FANTOO는 지속적으로 팬클럽 운영자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한류지기 선발시 전-현직 팬클럽 운영자 또는 임원은 우대한다. 1기의 활동기간은 오는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이다. 한류지기에 선발되면 기본 급여 이외에도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활동이 종료된 후에도 FANTOO 앱을 통해 실시간 업데이트 되는 최신형 한류 트렌드 정보 받아볼 수 있고 FANTOO가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오프라인 이벤트와 스타 초청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지원 방법은 인터넷 알바몬 사이트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지원서 접수는 4월 10일까지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알바몬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