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내부갈등…‘윤석헌 퇴진’ 요구

금융 입력 2021-03-04 20:58:3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인사 문제로 윤석헌 금감원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윤 원장의 입지가 흔들리는 모양새입니다. 윤 원장은 앞서 사상 첫 연임 관측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현재 임기 만료 두 달을 남겨 놓고 노조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양한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의 인사 문제로 인한 내부갈등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금감원 노조는 우선 이번 정기인사에서 윤 원장이 여러 건의 채용 비리에 가담한 김모 수석을 팀장으로 승진시킨 것에 대해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채용 탈락자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으로 금감원이 1억2,000만원을 지급한 데 대한 구상권을 아직까지 행사하지 않고 오히려 채용비리를 저지른 김 팀장을 승진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인사 관련 내부에 쌓인 불만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금감원 노조는 “지난해 말 조직 개편과 인사 관련 내부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했으나 실제 그러지 않았다”며 인사 적체, 특정 인사 요직 독식, 밀실 인사 등을 문제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금감원은 2024년까지 3급 이상 직급 인원을 35% 미만으로 낮추고 상여금 삭감 등을 감수하는 조건으로 공공기관 재지정을 면한 상태인데, 이를 촉발한 채용비리 당사자들이 승진을 하자 누적된 갈등이 폭발하는 모습입니다.

 

금감원 노조는 윤 원장이 재점화한 키코(KIKO) 사태에 대해서도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금감원 분쟁조정이 2013년 대법원 판결과 같은 결론이라면 피해자들이 민법상 소멸시효 가 오기 전 소송을 통해 손해배상금을 받을 수 있었다는 지적입니다.

 

금감원 노조는 전날 청와대 앞 기자회견에서 내일까지 윤 원장이 거취를 밝히지 않고 버티면 무사히 퇴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