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삼성전자·마스터카드와 '지문인증 카드' 업무제휴 협약 체결

금융 입력 2021-03-04 09:46:4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삼성카드는 3일 삼성전자, 마스터카드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삼성본관빌딩에서 ‘지문인증 카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삼성카드 강병주 전무, 삼성전자 조장호 상무, 마스터카드 이태형 부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각 사는 협업을 통해 ‘지문인증카드’ 개발을 진행하고, 올 하반기에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카드는 ‘지문인증카드’의 국내 시장 도입을 담당하고, 삼성전자는 지문인증 IC칩 개발 및 공급, 마스터카드는 ‘지문인증카드’ 해외 도입을 각각 맡아서 진행한다.


‘지문인증카드’는 사용자의 지문정보를 저장하고 인증할 수 있는 IC칩이 내장된 카드다. 지문 센서에 손가락을 올린 상태에서 카드를 단말기에 삽입하거나 터치하게 되면 결제가 진행된다.


해외에서 결제 시 비밀번호나 PIN번호 입력 등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비밀번호 노출 등의 우려가 없고, 지문 인증을 통해 본인만 결제가 가능하므로 실물 카드 도난 및 분실에 따른 결제 피해도 줄어든다.


또한 ‘지문인증카드’는 IC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국내 및 해외 가맹점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어 상용화에 용이하다. 그리고 ‘지문인증카드’는 결제단말기에서 전원을 공급 받으므로 카드에 별도의 배터리 장착이 필요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지문인증카드’에는 삼성전자의 ‘지문인증 IC칩’이 사용된다. 해당 IC칩은 최고 수준의 국제 보안 인증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첨단 보안 기술을 활용한 실리콘 지문 등 가짜 지문을 식별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된다.


삼성카드는 ‘지문인증카드’를 올 하반기에 해외 카드결제 이용이 많은 법인카드에 우선 적용한 후 시장 상황에 맞춰 대상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각 사의 역량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지문인증카드’를 비롯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