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올해 상반기 영업익 16억원…전년比 흑전

증권 입력 2020-08-14 12:18:4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키이스트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4일 키이스트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511억, 영업이익 16억 원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는작년 상반기에 영업 적자를 기록한데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된 수치다. 이 같은 실적의 변화는 키이스트가 연기자 매니지먼트 회사에서 콘텐츠 제작을 중심으로 하는 스튜디오 기능으로 사업을 확장하여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체질을 개선하고, 수익 개선에 집중한 결과로 보인다.


키이스트의 2020년도 드라마 라인업은 모두 6편으로 캡티브 플랫폼이 없는 제작사임에도 불구하고 괄목할 만한 성과다. 상반기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와 ‘하이에나’ 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9월 25일 공개되는 정유미, 남주혁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보건교사 안은영’, 10월 5일 첫 방송 예정인 김정은, 최원영 주연의 MBN, 웨이브 동시 방영 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가 선보인다. 11월에는 플레이리스트와 공동제작 하는 황민현, 정다빈 등 신흥 대세 배우들이 뭉친 JTBC 드라마 ‘라이브 온’에 이어 12월 황정민, 임윤아 주인공인 JTBC 하반기 최고 기대작 ‘허쉬’까지 황금 라인업을 구축했다는 평이다. 


또한 키이스트는 최근 카리스마 있는 연기로 존재감을 뽐내는 배우 김의성, 2020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우 조연상에 빛나는 김새벽 등 연기파 배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반기 제작 라인업에 키이스트 소속 아티스트를 대거 캐스팅하며 매니지먼트 사업 부문과 콘텐츠 사업 부문 간의 시너지도 향상될 예정이다.


한편, 키이스트의 자회사 SMC 는 지난 8월 1일 SM Entertainment JAPAN 의 자회사 SMEJ 와 합병을 완료했다. 합병 후 SMC의 주가 상승으로 인하여 키이스트의 당기순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