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NG선 2척 수주…4,400억 규모

산업·IT 입력 2020-08-13 11:54:4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한국조선해양이 LNG선을 추가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12 국내 선사인 대한해운과 총 4,400억원 규모의 LNG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17 4천 입방미터()급으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3년 하반기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며이후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Shell)사의 용선용으로 투입된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달 30일 해외 선주사 2곳과 LNG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맺은 바 있다이는 올해 한국 조선업계의 첫 LNG선 수주였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이중연료 추진엔진(X-DF)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탑재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뿐 아니라공기윤활시스템과 LNG재액화 기술도 적용돼 경제성도 높였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선박시장 침체 속에서 고부가가치선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LNG선 관련 다양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등 향후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LNG선 6, PC선 6여객선(RO-PAX) 1척 등 하반기 들어서만 총 13, 14.2억불의 선박을 수주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