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ELS 발행금액, 전년 하반기比 39.6%↓

증권 입력 2020-07-15 15:13: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주가연계 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금액이 31조5,55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작년 상반기 및 하반기와 비교할 때 각각 33.8%, 39.6% 줄어든 수준이다. 


발행형태별로는 전체 발행금액중 공모가 81.0%(25조5,613억원), 사모가 19.0%(5조9,939억원)를 각각 차지했다. 공모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와 직전 반기 대비 각각 34.6%, 45.1% 감소한 수준이다. 사모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2% 감소했지만, 직전 반기 대비 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자산 유형별 발행실적은 해외 및 국내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84.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국내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13.5%로 집계됐다. 


해외 주요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발행금액은 작년 하반기보다 대부분 감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과 유로스톡스 5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각각 20조473억원과 19조2,857억원 발행되며 직전 반기 대비 각각 40.9%, 36.3% 감소했고, 홍콩 H지수(HSCEI)·닛케이 225·항셍(HSI)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도 각각 12조7,122억원, 8조522억원, 2,216억원 발행돼 직전 반기 대비 각각 32.3%, 41.9%, 20.3% 규모가 줄었다. 


국내지수인 코스피(KOSPI) 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또한 10조7,198억원 발행돼 전년 하반기 대비 24.2% 감소했다고 예탁결제원은 발표했다. 


증권사별 발행규모를 살펴보면, 전체 21개사가 발행했으며 이 중 삼성증권이 4조1,101억원으로 가장 많은 ELS 발행금액을 기록했다. 상위 5개 증권사의 ELS 발행금액은 18조2,742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7.9%를 차지했다. 


상반기 ELS 총 상환금액은 25조5,0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7%, 직전 반기 대비 55.5% 각각 줄었다. 


상환 유형별로는 조기 상환금액이 18조3,447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71.9%를 차지했으며, 만기 상환금액과 중도 상환금액이 각각 5조8,969억원과 1조2,645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 대비 각각 23.1%, 5.0%를 차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