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키 성장·학습능력 향상’ 광고 거짓”

산업·IT 입력 2020-07-15 19:48: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정위“키 성장 효과 임상시험 진행 안해”

청소년 안마의자에 키 성장과 집중력·기억력 향상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 광고한 바디프랜드가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 바디프랜드에 대해 광고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200만 원도 부과했습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1월 청소년용 안마 의자인 ‘하이키’ 제품을 출시하고, 8개월 동안 ‘키성장’, ‘뇌피로 회복속도 8.8배’와 같은 표현을 사용해 홈페이지 광고 등을 진행했습니다. 그러나,  공정위 조사 결과, 바디프랜드는 키성장 효능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시험 등을 진행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공정위는 바디프랜드가 ‘뇌피로 회복’의 근거로 제시한 임상시험에 대해서도 “자사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으로 연구윤리 위반 소지가 있고,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