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산업 고용 190만명…협회 "고용유지지원금 확대해야"

산업·IT 입력 2020-07-15 13:58:3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국내 자동차 산업의 직·간접 고용인원이 190만명에 달해 국내 총 고용인원의 7.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자동차 산업 직간접 고용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자동차 산업의 직·간접 고용인원은 10년 전인 2008년보다 14.4% 증가한 190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는 차종과 부품 다양화, 해외생산 확대에 따른 부품수출 증가에 힘입어 직접고용 중 자동차부품이 65.4%(10만4,000명) 증가했고, 간접고용 중 판매정비가 27.2%(6만명) 확대됐다. 반면, 직접고용 중 완성차 부문은 생산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생산설비 투자, 자동화 확대 영향으로 10.8%(1만2000명) 감소했다.


해외 주요국은 일본이 546만명으로 총 고용의 8.2%, 미국은 725만명으로 4.7%를 차지했다.


자동차협회는 보고서에서 국내 자동차 산업이 광범위한 연관 산업과 높은 취업 유발 효과를 보이는 만큼 고용과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만기 자동차협회 회장은 "190만명의 일자리 보존을 위해 긴급 유동성 지원, 중소·중견기업 긴급자금 지원 등이 포함된 3차 추경안의 조속한 집행과 고용유지지원금의 규모 확대 및 요건 완화가 필요하다"며 국내 부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판매정비 등 서비스 부문에 대한 일자리 확대를 위해 관련 전문분야의 인력 양성과 근로자 교육 강화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