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조원 규모 디지털뉴딜 시동…이트론 “데이터댐 서버 및 스토리지 구매확대로 실적개선 기대”

증권 입력 2020-07-15 13:45:0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정부가 디지털뉴딜 등을 핵심 축으로 하는 뉴딜구상을 발표한 가운데 ICT 토탈 솔루션업체 이트론이 데이터댐과 지능형(AI) 정부사업 관련 서버 및 스토리지 구매확대로 실적개선이 기대된다고 15일 밝혔다.


58조원 규모의 디지털뉴딜 사업 종합계획에는 데이터댐과 지능형(AI)정부사업이 포함돼 있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 디지털경제 기반을 만들기 위한 계획의 일환이다. 정부는 5G망 등을 통해 ‘데이터댐’에 저장하고 AI로 데이터를 분석해 의료와 치안, 환경, 에너지절감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모바일 신분증 등 비대면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능형 정부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데이터댐은 2022년까지 8.5조원, 2025년까지 18.1조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고, 지능형(AI)정부에는 2022년까지 2.5조원, 2025년까지 9.7조원의 투자가 집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을 30개까지 늘리고, 공공데이터 14만2,000개를 신속 개방하는 한편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을 구축하는 등 데이터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방대한 양의 데이터의 수집 가공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뉴딜의 특성상 대용량 서버 및 강력한 스토리징 기능을 요구하는 컴퓨팅시장의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트론은 글로벌 표준에 맞는 최신 아키텍처를 적용한 국산서버 및 스토리지를 자체 설계 및 제조해 판매하고 있으며, 후지쯔와 HITACHI 스토리지 비즈니스 파트너로 스토리지를 제공하고 있다. 정부부처?지자체 등 공공기관, 은행 증권사 금융기관, 병원,게임업체 등 여러 민간기관이 이트론의 주요 고객사다.


회사측 관계자는 “이트론은 서버 및 스토리지 사업이 매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의 확산으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면서 “향후 정부의 디지털뉴딜 사업 중 서버와 스토리지 확대가 요구되는 데이터댐, 인공지능, 집현전 사업 등에서 중장기적 실적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