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1일 공식출범

부동산 입력 2020-06-30 18:09:36 수정 2020-07-01 16:17:02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대림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림그룹의 건설계열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 대림건설이 내달 1일 공식출범한다고 30일 밝혔다.


두 회사는 합병을 통해 기존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2025년까지 10대 건설사 안에 들어간다는 목표다. 최근 건설사의 신용도와 브랜드가 핵심경쟁력으로 평가받는다는 점을 고려, 삼호와 고려개발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각각 2019년 기준 시공능력평가 순위 30위, 54위를 기록했다. 삼호는 1956년에 설립된 회사로 1970년대부터 꾸준히 주택을 공급해왔다. 최근에는 물류센터, 호텔 등으로 사업을 확장 중이다. 고려개발은 1965년 창업,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 분야에 특화된 회사다. 합병을 통해 대림건설은 주택, 건축, 토목 등을 아우르는 경쟁력을 보유하며, 올해 시공능력평가 16위 수준으로 진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림건설은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건설사의 중심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SOC 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대림건설은 올해 매출 2조원, 영업이익 2,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5년에는 매출 3조5,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을 달성하고, 시공능력평가 10위 안에 진입하고자 한다.


대림건설 초대 대표이사로 선임된 조남창 대표는 “현재 건설업은 ‘소 빙하기 시대’로 대형사와 소형사 간 양극화가 심화해 근원적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도급순위 상승뿐 아니라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의 사업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