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절세용 급매 소진 후 강남 상승”

부동산 입력 2020-06-05 12:31:56 수정 2020-06-05 12:32:2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보유세 등 절세용 급매물이 소진된 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지난주(0.01%) 보다 확대됐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재건축이 0.04% 올라 전주대비 상승폭(0.03%p)이 확대됐고, 일반아파트는 0.03% 올랐다. 중저가 아파트 거래가 이어지면서 경기·인천이 0.06% 올랐고 신도시는 0.02% 상승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면서 그동안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 급매물이 대부분 해소되면서 가격이 상승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5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4571건에 비해 100건 이상 늘어난 69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5억원 초과 거래건수는 337건인데, 실거래신고 기간이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최대 거래량인 2380건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 중 3분의 1113건은 강남구에서 거래됐다.

 

서울은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졌다.

중구에서는 리모델링 이슈가 있는 신당동 남산타운이 1,500만원 올랐다. 구로는 구로동 삼성래미안과 구로두산,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가 500~1,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내수동 경희궁의아침2.3.4단지가 1,000~5,000만원 올랐다.

 

서대문은 현저동 독립문극동과 북가좌동 DMC래미안e편한세상, 홍제동 홍제원 현대 등이 500만원 정도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1,0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고층6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등이 500~2,500만원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을 중심으로 절세용으로 나온 급매물이 정리된 후,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가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일러 보인다면서 다만 상대적으로 대출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어 서울 외곽, 수도권에서 덜 올랐던 지역 위주로 상승세는 지속될 전망이다고 분석했다.

 

한편,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으로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3%, 0.01% 올랐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