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이도, 100억원 규모 울산 랜드마크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

증권 입력 2020-06-04 11:37:5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울산대교 전경.[사진=이도]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통합운영관리(O&M)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울산광역시의 랜드마크인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을 따냈다. 이로써 올해 목표로 추진 중인 코스피 상장이 더욱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기업가치 상승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도(YIDO)는 울산하버브릿지㈜와 울산대교 및 접속도로 통합운영 유지관리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약 100억원 규모로 주식회사 이도는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현수교 관리, 영업관리, 도로관리, 시설관리, 교통관리, 시스템관리 등 운영 및 유지 관리 전체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지난 2015년 6월 개통된 울산대교는 왕복 2~4차로 총연장 8.38km의 초대형 규모를 자랑한다. 현수교를  지탱하는 주탑과 주탑 간의 거리가 1.15km로 세계에서 세번째, 국내 최대로 긴 단경간 현수교이다. 앞서 주식회사 이도(YIDO)는 지난 2015년부터 5년간 울산대교의 통합운영관리를 맡아왔고, 현수교 유지관리의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계약에 성공했다.


현재 이도(YIDO)는 국내 두번째 민자도로인 천안~논산 고속도로를 비롯하여, 용인~서울 고속도로, 서수원~오산~평택 고속도로, 수원~광명 고속도로, 부산 수정산터널, 창원 팔룡터널 등 주요 민자 고속도로 및 장대터널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특히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주요 민자도로 추가 통합운영관리에도 조만간 착수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태안 해안케이블카 사업을 총괄하는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데 이어, 도심지 주차장, 트램(노면전차) 개설 사업, 하수처리장 등 환경 및 인프라 분야에서 다양한 민자사업 제안도 적극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도 더욱 나설 계획이다.


최정훈 대표이사는 “당사는 민간자본으로 건립되거나 민간자본이 소유 중인 SOC를 통합운영관리하는 국내 유일의 전문회사” 라며 “금융회사 등과 협력해 신규 사업 확대 및 운영 효율성 강화를 이뤄내 자산가치를 높이고, 이를 통해 국내 인프라 운영관리 1위 회사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는 현재 친환경(폐기물· 신재생·수처리) 분야는 물론 인프라(고속도로·터널·교량·철도), 골프장, 부동산(오피스빌딩·리테일·기숙사) 등 다양한 분야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전문회사이다.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472억원, 영업이익 156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1년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57%, 영업이익은 무려 122%나 늘어난 수치이다. 지난 2016년부터 작년까지 매출 3년 연평균 성장률은 73%에 달했다.감가상각전영업이익(EBITDA)는 지난 2018년 85억원에서 지난해 267억원으로 215%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개년 연평균 성장률은 무려 257%에 달해 수익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도는 미래에셋대우를 대표주관사로 대신증권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해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중이다./jjss1234567@naver.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