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확진 5천명 넘어…하루 증가폭 다시 300명대

경제·사회 입력 2020-04-08 08:34:00 수정 2020-04-08 08:34:2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62명 증가했다. 

7일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165명으로 늘었다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35일 사흘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다 6200명대로 축소했으나 7300명대로 다시 올라섰다.

사망자는 1명 늘어 109명이 됐다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도쿄도.

도쿄에서는 780명의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195명으로 늘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 지바현, 오사카부, 효고, 후쿠오카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다음 달 6일까지 한 달 동안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 선언은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조치이며, 대상 지역 지사는 이에 따라 주민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할 수 있다. 또 각종 시설의 사용 중단 등을 지시할 수 있게 된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