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올해 4인가족 설 차례비용 21만∼43만원”

경제·사회 입력 2020-01-16 08:46:17 수정 2020-01-16 08:47:2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올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이 21만∼43만원가량 소요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6일 홈플러스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선정한 제수용품 25개 품목의 판매 가격(15일 홈플러스 온라인몰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제품 구성 방식에 따라 최저 21만4,886원~최고 43만5,462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축산·수산물 가격이 최고 7배 차이가 났다. 축산은 무항생제 한우 1+등급 양지와 안심만 구입해도 10만원이 넘고, 여기에 국산 삼겹살과 뒷다릿살, 유정란을 포함하면 16만3,580원이 된다. 대신 한우 사태, 1등급 대란, 수입 쇠고기와 삼겹살을 구매하면 3분의 1로 낮아진다. 생선 살과 황태포는 대부분 원산지가 같았지만, 가공·건조 방식에 따라 20∼30% 차이가 났다. 과일은 품종, 산지 작황, 크기 등에 따라 가격이 최대 35% 차이 났고, 채소는 최대 44%, 밀가루, 식용유, 떡국 떡 등 기타 상품은 평균 최대 28% 차이가 났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