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산업개발, ‘을왕산 아이퍼스 힐’ 경제자유구역 지정 재신청

증권 입력 2020-01-02 09:46:11 수정 2020-01-02 09:46:3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달 중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 거쳐 탈락 사유 등 보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보지 심사에서 탈락한 ‘을왕산 아이퍼스 힐(IFUS HILL)’ 개발사업과 관련, 이달 중 산업통상자원부와의 협의를 거쳐 부족한 점을 보완해 재신청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을왕산 아이퍼스 힐’이 목표로 하는 영상·문화콘텐츠 분야가 많은 경제적 효과와 부가가치를 가진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며 “타 산업에 비해 고용유발계수가 높은 대표적 일자리 창출사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향하고 있는 영상·문화·관광 융복합산업이 경제자유구역법 상 지정 목적과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부합되고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비전전략(해양·레저·문화예술콘텐츠) 실현에 반드시 필요한 중점추진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사업시행 예정자인 에스지산업개발도 영종국제도시 을왕산 일대를 대한민국의 영상·문화콘텐츠 제작 중심지로 자리매김시키기 위해 대규모 최첨단 복합영상 스튜디오를 조성하고 영화·드라마 제작사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첨단 영상기술 보유한 혁신기업들을 중점 유치,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융복합 영상기술 신산업을 육성키로 하는 등 사업에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에따라 영상콘텐츠산업과 관련한 많은 기업들과 사업 참여 및 국내외 투자협의를 활발히 진행해온 에스지산업개발(주)과 함께 이번 후보지 선정 평가과정에서 제기된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보완해 협력키로 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한류(K-Culture)의 중심인 대한민국 영상·문화·콘텐츠산업과 관련한 혁신성장 비전을 좀 더 충실히 보완하여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