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분쟁 재점화…한진그룹 "경영 차질 없도록 할 것"

산업·IT 입력 2019-12-23 15:52:21 수정 2020-01-28 09:28: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데 대해 한진그룹은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진그룹은 23일 오후 입장자료를 내고 "한진그룹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과 고객 및 주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작고 이후 한진그룹 경영진과 임직원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민과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한편,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주주 및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것이 곧 고 조양호 회장의 간절한 소망이자 유훈"이라고 말했다.
 

또한 "회사 경영은 회사법 등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이사회 등 절차에 의거해 행사돼야 한다. 최근 그룹이 임직원 노력으로 새로운 변화의 기초를 마련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이번 논란으로 회사 경영의 안정을 해치고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진그룹은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경영진과 임직원은 회사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국민과 주주 및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이날 오전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한진그룹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이란 제목의 자료를 공개했다.


조 전 부사장은 자료에서 "조원태 회장이 선대회장의 공동경영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간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한진그룹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향후 다양한 주주 의견을 듣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