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나눔의 장…효성, ‘사랑 챔버’에 후원금 전달

산업·IT 입력 2019-12-06 14:17:06 수정 2019-12-09 07:16:36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현상 효성 사장(뒷줄 왼쪽 세번째)이 5일 서울 용산구 온누리교회에서 진행된 ‘온누리 사랑 챔버 오케스트라’ 창립 20주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뒷줄 왼쪽 세번째부터 조현상 사장, 손인경 온누리 사랑 챔버 단장, 이재훈 온누리교회 담임목사. [사진=효성]

[앵커]

연말을 맞이해 따뜻한 나눔의 자리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효성이 후원한 장애 아동 청소년들로 구성된 ‘온누리 사랑 챔버 오케스트라’가 작은 연주회를 열었는데요. 정새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발달 장애·지적 장애 아동 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 사랑 챔버 오케스트라’.


오케스트라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겨울 추위를 녹여줄 따뜻한 음악회가 마련됐습니다. 지난 5일 저녁 서울 용산구에 있는 온누리교회에서 작은 연주회, ‘우리끼리 크리스마스 파티’가 개최됐습니다.이 자리에는 이재훈 온누리교회 담임목사·손인경 사랑 챔버 단장과 함께 조현상 효성 나눔봉사단장(사장)이 참석해 후원금 5,00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인터뷰] 이재훈 / 온누리교회 담임목사

“자녀들을, 지체들을 섬겨주시는 선생님들, 손인경 단장을 비롯한 봉사해주시는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인터뷰] 조현상 / 효성 나눔봉사단장 (사장)

“아까 노래할 때 틀릴까봐 제가 가슴이 (떨리더라고요.) 도와주신 부모님들, 가족들께 (감사드립니다.)”


약 60명의 단원으로 구성된 ‘사랑 챔버’는 한국인 최초로 예일대 음악박사를 취득한 바이올리니스트 손인경 교수가 1999년 창단했습니다.


효성과 ‘사랑 챔버’는 인연을 맺은 건 지난 2014년. 평소 장애인에 대한 나눔 활동에 애정이 있던 조현상 사장이 손인경 단장에게 후원을 제안한 것이 계기가 됐습니다. 효성은 지난 6년 동안 단원들의 새 악기와 단복 마련 등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이어왔습니다. 또한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 마’와 함께 ‘요요 마 티칭 클래스’를 후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2010년부터 문화예술과 스포츠 영재 및 사회적 약자를 후원하는 ‘효성 컬쳐 시리즈’를 시작한 효성은 향후에도 사회적 약자 후원을 포함한 궁궐 복원 사업과 배리어 프리 영화 제작 지원 등 문화·예술·스포츠 분야에서의 공헌 활동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채민환]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