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소득 상위 0.1%, 하위 27%만큼 번다

경제·사회 입력 2019-10-17 22:12:36 수정 2019-10-21 14:51:2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통합소득 상위 0.1%에 속하는 22,000여명이 하위 27% 구간인 6295,000명만큼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의 총 소득은 331,000억원이었습니다.

 

이는 하위 27%의 총 통합소득 약, 349,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입니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을 합친 것으로, 사실상 근로소득자와 자영업자 등 개인의 전체 소득을 의미합니다.

 

김정우 의원은 근로소득과 사업·이자·배당소득 등이 포함된 통합소득을 비교하면 소득 양극화 실태가 더 명확히 나타난다성장의 결실을 중산층과 저소득층에 이전해 내수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정책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정훈규기자 carog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