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셜텍, 글로벌 카드업계 ‘지문카드’ 대량생산 수혜 기대감에 상승

증권 입력 2019-10-17 13:58:38 수정 2019-10-17 14:06:36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마스터카드 등 글로벌 카드사들이 지문카드 생산에 돌입하는 가운데 크루셜텍이 모바일 지문인식 솔루션(BTP) 세계 최초 개발 부각에 상승세다.

17일 오후 1시 56분 현재 크루셜텍은 전 거래일보다 3.96% 상승한 1,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신용카드사 마스터카드는 내년부터 지문카드 대량 생산에 돌입한다. 마스터카드는 2021년까지 신용카드 약 30억장을 지문카드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지문카드 적용 국가 리스트에는 한국이 포함됐다.

비자카드, 중국 유니온페이 등도 지문카드 교체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루셜텍은 모바일 지문인식 솔루션(BTP)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데 이어 역시 세계 최초로 초박형 지문인식 모듈을 신용카드에 탑재하는 기술을 상용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중국 중환그룹과 지문인식 스마트카드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합작협의서를 체결한 바 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