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소·부·장 국산화 앞장”…애국펀드 동참

산업·IT 입력 2019-09-23 14:30:01 수정 2019-09-23 22:31:4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1층에 위치한 기업은행을 찾아 필승 코리아 펀드 가입에 나섰다./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앵커]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이른바 소·부·장 국산화가 화두입니다. 그러나 투자가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성과를 내기가 쉽지 않을 텐데요. 이에 소재·부품·장비 업종 등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 이른바 애국 펀드로 불리는 ‘필승 코리아 펀드’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도 펀드에 직접 가입하며 분위기 확산에 나섰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필승코리아 펀드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의 무역규제 사태가 발생한 이후 소재·부품·장비 업종 등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입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담은 이른바 애국펀드에 중소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고취 시키기 위해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도 가입에 나섰습니다.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화와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힘을 보태겠다는 겁니다.
 

[인터뷰]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장
“필승코리아 펀드가 우리 부품·소재·장비 중소기업들한테 상당한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걸고 저도 힘을 좀 보태려고 가입하게 됐습니다. 필승코리아 펀드가 어떤 역할을 해준다면 좀 더 빠른 시간 내에 대체 아이템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김기문 회장은 튼튼한 경제 강국이 되려면 소·부·장 공급 안정화가 매우 중요하고 그 중심에는 중소기업이 있다며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에 많은 이들의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또한, 중기중앙회는 1층 로비에 소·부·장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기업 1호인 SBB테크의 로봇 커피 머신 시연 행사를 여는 등 소재부품 국산화 기업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한편, 지난달 14일 출시한 이 펀드의 운용규모는 현재 640억원을 넘어서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jjss1234567@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영상취재 강민우]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