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병원서 기력 회복중…신동빈 병문안

산업·IT 입력 2019-07-03 10:15:40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서울경제DB

건강악화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한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이 점차 기력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3일 "후견인인 사단법인 선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이 어제 오후 입원 후 점차 기력을 회복하는 중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 병원을 찾아 40여분간 신 명예회장을 병문안했다고 그룹 측이 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법원 결정에 따라 지난달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 롯데호텔로 거처를 옮겼으나, 거주지 이전 직후 건강이 나빠져 전날 오후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신 명예회장은 올해 97세로 백수(白壽·99세를 가리키는 말)를 앞두고 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