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1분기 기업대출 연체율↑…“건전성 관리해야”

금융 입력 2019-06-12 13:43:25 수정 2019-06-12 13:43:55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내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말 기업대출 연체율이 작년 말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3월 말 총여신 연체율이 4.5%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3개월 전인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1년 전인 작년 3월 말과는 같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저축은행 연체율이 상승한 데는 연말효과가 사라진 데다 대출 증가세가 둔화했고 연체채권이 늘어나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저축은행 대출을 기업대출과 가계대출로 나눠보면 올해 3월 기업대출 연체율이 작년 말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법인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모두 연체율이 0.4%포인트 높아진 탓이다.
 

3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4.6%로 작년 말과 같았다. 이 중 개인신용대출 연체율은 3개월 사이 0.5%포인트 낮아졌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포인트 높아졌다. 저축은행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5.2%로 3개월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NPL 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나타내는 건전성 지표로,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저축은행의 1분기 총순이익은 2,086억원으로 작년 1분기(2,168억원)보다 3.8% 줄었다. 대출 확대 등으로 이자이익은 1년 새 521억원 늘었으나,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207억원 증가하고 급여 등 판매관리비가 303억원 더 든 영향이 있었다.
 

3월 말 현재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54%로 작년 말보다 0.21%포인트 상승했다.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은 8%, 자산 1조원 미만은 7% 이상으로 유지하라는 규제비율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올해 1분기 말 저축은행 총자산은 70조 2,0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7,000억원(0.9%) 늘었다. 자기자본은 7조9,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211억원(1.6%) 증가했다. 여기에는 이익잉여금이 898억원 증가했고 200억원 규모 유상증자가 있었던 것이 기여했다.
 

금감원은 “저축은행 가계·개인사업자 대출 관리가 강화돼 총자산·총여신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채권도 다소 증가하고 있어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한 선제적·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