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WB, “세계 경제 위험요소 여전… 국제 협력 강회해야”

경제·사회 입력 2019-04-14 16:33:00 수정 2019-04-14 16:33:5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오른쪽 두 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본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왼쪽 두 번째) IMF 총재와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24개 이사국 대표로 이뤄진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는 내년에 세계 경제 성장세가 강해질 것으로 예상하지만, 위험 요소가 여전하며 국제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IMFC13(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IMF 본부에서 본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 경제 확장세는 지속하고 있으나 작년 지난 10월 예상한 것보다 느리다면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이들은 “2020년 성장세는 강해질 것으로 예상하지만 무역 긴장, 정책 불확실성, 지정학적 위험, 제한적 정책 여력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금융 상황 긴축, 높은 부채 수준, 금융 취약성 증대 등 하방 위험이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세계은행(WB)도 글로벌 경제에 관한 우려를 표명했다.

 

WB25개 이사국 대표로 구성된 WB개발위원회는 이날 워싱턴DC에서 회의를 마친 후 발표한 성명에서 국제무역의 성장이 약화하고 있으며, 투자 전망치는 하향조정된 가운데 부채 취약성이 지속하며 정책 불확실성으로 인해 경제 신뢰가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WB개발위원회는 세계 경제는 하방 위험이 잔존하는 가운데 경제활동이 완만한 둔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이런 상황에 대응해 IMFC세계 경제 확장 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리스크를 완화하고 및 회복력을 증대시킬 것이며 필요하면 성장세 강화를 위한 즉각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재정 정책이 필요한 완충 여력을 재건할 수 있어야 하고, 유연하고 성장 친화적이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IMFC 특별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회의에서 IMF가 글로벌 금융안전망의 중심축으로서 충분한 역량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회원국의 재원 출자(쿼터)를 늘리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이에 관한 합의 도출이 어렵다면 IMF가 회원국(중앙은행)으로부터 차입한 재원의 기한을 연장하거나 규모를 확대하는 등 차선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WB개발위원회는 "리스크 확산방지와 취약계층 보호에 주력하는 동시에 성장도모 정책을 채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국제개발협회(IDA) 국가들의 부채 수준 상승을 주시하며 부채 지속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장려한다고 성명에서 개발도상국 부채 문제를 거론했다.

 

중국은 개도국이 자국과 경제협력을 한 결과 어려움에 부닥쳤다는 증거가 없다는 입장이라서 양측의 갈등이 더욱 팽팽해질 것으로 보인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