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승차감·편의성 잡았다”…확 바뀐 팰리세이드

      [앵커]현대자동차가 올해 뉴욕 오토쇼에서 대형 SUV ‘더 뉴 팰리세이드’를 선보였는데요. 기존 모델의 공간성을 유지하면서 첨단 안전장비 등을 추가하고 내외장 디자인을 고급화했습니다. 장민선 기자가 직접 몰아봤습니다.[기자]터프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실내 공간 구성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존재감을 뽐낸 팰리세이드.현대차가 팰리세이드 출시 3년 5개월 만에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팰리세이드’를 내놨습니다. 현대차의 부분변경은 보통 2~3년 정도 주기를 갖는데, 이번 팰리세이드의 부분변경은 4년이 소요됐을 만큼 더 ..

      산업·IT2022-06-10

      뉴스 상세보기
    • 저무는 디젤 시대…SUV도 가솔린 출시 ‘봇물’

      [앵커]최근 경윳값이 휘발윳값을 추월하면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시장에서도 가솔린 모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저렴한 연룟값의 장점이 사라진데다, 기존 디젤 차량보다 진동과 소음이 적다는 이유인데요. 장민선 기자입니다.[기자]올해 7월 공식 출시를 앞둔 쌍용자동차의 중형 SUV ‘토레스’.6월부터 양산에 돌입할 예정인데 디젤차 라인업은 빠지고, 가솔린차로만 구성됩니다.쌍용차는 지금까지는 G4 렉스턴을 비롯해 렉스턴 스포츠, 티볼리 등에 이르기까지 디젤차 라인업을 강조했지만, 이번 토레스를 시작으로 가솔린 모델을 늘릴 ..

      산업·IT2022-05-29

      뉴스 상세보기
    • 쉐보레, 신형 이쿼녹스 6월 국내 공식 출시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Chevrolet)의 중형 SUV, 쉐보레 이쿼녹스(EQUINOX)가 새로운 얼굴과 심장을 갖추고 오는 6월, 국내 소비자들을 다시 만난다.이쿼녹스는 1935년, 세계 최초의 SUV를 세상에 공개하며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온 쉐보레의 SUV 개발 노하우와 헤리티지가 담긴 간판 중형 SUV다. 이쿼녹스는 토요타 라브4, 폭스바겐 티구안, 혼다 CR-V, 지프 체로키 등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콤팩트 크로스오버 부문에서 3위를 차지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

      산업·IT2022-05-25

      뉴스 상세보기
    • “더 강력해졌다”…포드 ‘뉴 포드 브롱코’ 출시

      [앵커]포드코리아가 포드의 상징적인 오프로드 SUV, 뉴 포드 브롱코(New Ford Bronco)를 출시합니다. 최근 캠핑을 비롯한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을 즐기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장민선 기자입니다.[기자]57년 역사를 가진 포드자동차의 대표적인 오프로드 SUV인 브롱코.지난 1996년 생산이 중단된 후 25년 만에 더 강력하게 돌아왔습니다.뉴 포드 브롱코는 1세대 레트로 감성을 그대로 살리면서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됐습니다.이 차량은 4도어 하드탑 아우터뱅크스 모델로 출시되며, 2.7L V6 에코..

      산업·IT2022-03-03

      뉴스 상세보기
    • 대형 SUV '트래버스'…“더 넓고 똑똑해졌네”

      [앵커]최근 캠핑·차박 수요가 늘면서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한국GM 쉐보레가 트래버스 부분 변경 모델로 국내 고객 잡기에 나섰습니다. 장민선 기자입니다.[기자]2009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후 매달 200~300대가 꾸준히 팔리고 있는 대형 SUV 쉐보레 트래버스.한국GM이 트래버스의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내놓고 소비자 공략에 나섰습니다.3,073mm의 휠베이스(축간거리)가 적용돼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확보했습니다.이 차량은 7인승 모델 2-2-3 방식으로, 3열 좌석에 성인 남..

      산업·IT2022-02-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SEN NewsGV70 4,880만원부터…벤츠와 경쟁

      SEN 경제라이브

      2020-12-17 (목) 09: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SUV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