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하나, 소유 6개월 미만 전세자금대출 제한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하나은행이 집주인이 소유한 지 6개월이 안 된 주택에 대해 전세자금대출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다시 무분별한 갭투자에 따른 전세 사기가 늘자 하나은행은 최근 전국 영업점에 서울보증보험 전세자금대출 취급제한 지침을 내려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지침에는 다음달부터 주택 소유기간이 6개월 이하인 임차주택의 전세대출 취급을 거절하고, 계약일과 잔금일 기간이 3주 이내인 임대차계약도 취급하지 말라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아직 5대 시중은행 중 소유기간 6개월 제한을 둔 곳은 하나은행밖에 없지만, ..

      금융2021-05-18

      뉴스 상세보기
    • 서울 전세금 5,000만원까지 최우선변제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서울에서 전세에 사는 주택임차인의 최우선변제금이 5,000만원으로 상향됩니다.법무부와 국토교통부은 주택임대차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최우선제금은 서울의 경우 기존 3,7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과밀억제권역은 3,400만원에서 4,300만원으로 상향됩니다. 보증금을 변제받을수 있는 임차인의 범위 또한 기존 보다 확대됩니다.국토부는 "이번 개정안은 존속중인 임대차계약에도 적용된다"며, "최근 주택임대차 보증금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가운데 임차인들의 보증금 보호가 강화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

      증권2021-05-04

      뉴스 상세보기
    • 서울 6개월 미만 단기 임대 원룸 3년새 6.36% 증가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서울에서 6개월 미만의 단기 임대 원룸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9일 다방은 다방 앱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 전세 매물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 2018년 4월 단기임대 매물 비율은 1.46% 정도였으나 올해 7.82%로 6.36%p 증가했다고 밝혔다.다방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온라인 강의 영향으로 대학가에 집중돼 있는 원룸이 단기임대로 전환하고 있는데다 디지털 노마드를 추구하는 젊은 층이 거주 지역을 단기간 단위로 옮겨 가며 사는 트렌드와도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2021-04-29

      뉴스 상세보기
    • 올들어 전셋값 상승세 주춤…물량도 증가

      올해 들어 전셋값 상승세가 주춤하고 전세 물량도 늘어나는 모습입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들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매달 상승폭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만 해도 0.15%였던 게 4월 기준 0.03%까지 떨어진 겁니다. 또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 물량은 전날 기준 2만3,535건으로, 석달 전보다 25%가량 증가했습니다. 임대차보호법 시행 직후인 지난해 9~10월 전체 물량이 1만건이 채 되지 않았던 점과 비교하면 큰 차이입니다. 업계에선 이 같은 안정세는 계절..

      부동산2021-04-14

      뉴스 상세보기
    • "현재 전셋값이 3년전 매맷값 넘는 단지 속속 등장"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전셋값 상승과 전세물건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내 집 마련` 수요가 늘고 있다.5일 리얼하우스가 KB부동산리브온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가격은 2018년 이후(올해 2월 기준)까지 3년간 27.7%(3.3㎡당 739만원→931만원) 올랐다. 현재 전셋값이 3년 전 매맷값을 넘어선 단지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서울 은평구 진관동 `은평뉴타운 박석고개 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59㎡A형은 올해 2월 전세 보증금 6억2,000만원(10..

      부동산2021-03-0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서울 중심 지역, 투자 손실 적은 `전세 레버리지`란?

      부동산 올인원

      2019-03-15 (금) 17: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전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