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한국 원전 첫 수출 성공…우리기술 등 원전株 ‘기지개 펴나’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우리나라 원자력발전소 ‘수출 1호’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운전허가를 받으며 얼어붙은 국내 원전업계가 해빙될지 주목된다. 에너지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UAE 연방원자력규제청(FANR)은 UAE 바라카 1호기의 운영 허가를 최종 승인했다. 바라카 원전은 우리나라가 수출한 첫 원전이자 중동 지역 최초의 원전이다. 원핵연료 장전과 안전성 테스트 등을 거쳐 오는 5~6월경 정식 상업 운전에 들어간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위축돼 온 국내 원전 산업이 해외..

      증권2020-02-20

      뉴스 상세보기
    • 우리기술, 바카라 1호기 승인…올해 원전사업 200억 전망↑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아랍에미리트(UAE)가 한국이 수출한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했다는 소식에 우리기술이 강세다. 18일 오후 1시 32분 현재 우리기술은 전 거래일보다 7.26% 상승한 1,02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UAE 원자력규제청(FANR)은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를 승인했으며 조만간 연료 장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바라카 원전 1호기는 이후 시운전을 거쳐 상업 운전에 돌입한다. 한국전력이 2009년 수주한 바라카 원전사업은 한국형 차세대 원전인 ‘APR1400’ 4..

      증권2020-02-18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우리기술, 방산사업 진출 소식에 강세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리기술이 방산사업 진출 소식에 강세다. 우리기술은 9일 오전 10시 38분 현재 전날보다 4.33% 오른 963원에 거래 중이다. 최근 미국과 이란의 대치로 중동 지역에 대한 전운이 감돌며 방산 관련주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최근 업체 인수를 통해 방위산업에 진출한 우리기술의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우리기술은 국내 유일의 전술타이어 전문 기업인 KRC 인수를 시작으로 전투차량에 사용되는 냉난방 공조시스템 개발 전문기업인 KSC를 인수함으로써 방산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n..

      증권2020-01-09

      뉴스 상세보기
    • 우리기술, 中 국영기업 이어 민영 철도회사와 MOU 체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리기술이 중국 국영 철도기업과 손잡고 중국 철도 시장에 출사표를 낸데 이어 중국 민영 철도회사의 제안을 받아 중국 및 홍콩 등 약 150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중화권 철도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우리기술은 중국 민영 철도 전문회사 ‘지아청 철도교통안전시스템(국제)유한공사(Jiacheng Railway Transportation Safety System (International) Co. Ltd: 이하 JCI)’와 철도 수직형 플랫폼 스크린도어(VPSD)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증권2019-12-05

      뉴스 상세보기
    • 우리기술, 120조 中 철도시장 진출…중국철도총공사와 MOU체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리기술이 브라질 지하철 1,000억원 규모 PSD(스크린도어) 공급계약에 이어 중국 국영철도기업과 손잡고 세계 최대 규모의 중국 철도 시장 공략에 나선다.우리기술은 중국철도총공사(CRC) 산하기관인 ‘CRC 제4감찰설계원집단 유한공사(이하 CRC제4설계원)’와 중국 철도시장에 적용할 플랫폼스크린도어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중국은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1위의 ‘철도 강국’이다. 연평균 2.4% 성장률로 2020년 약 250조원규모에 달할 전망인 전세계..

      증권2019-11-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우리기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우리기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