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홍남기 “日, 수출규제 원상회복 재차 강력 촉구”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와 관련, “원상회복을 위한 일본 측의 진전된 조치를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 소재 정밀화학소재기업 경인양행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주재하며 “일본의 적절하지 않은 일방적 수출제한조치는 한일 양국에 공히 피해를 초래하고 글로벌 밸류체인(GVC·글로벌가치사슬)을 현격히 약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홍 부총리는 “올해 3개 핵심품목에 대한 확실한 공급 안정화 작업을..

      경제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文대통령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2030년 수출4강 도약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년사에서 올해 한국 수출을 플러스로 반등시키고 2030년까지 ‘수출 4강’에 들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해 한국 통상의 최대 현안이었던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선 오히려 ‘상생의 힘’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국산화 등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수출과 관련한 발언에 적지 않은 시간을 할애했다. 지난해 한국 수출이 전년 대비 10.3% 하락해 2009년 이후 10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하면서 수출 회복이..

      정치·사회2020-01-07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솔브레인, 고순도 불산 대량 생산기술 확보 소식에 ‘강세’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솔브레인은 3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할 고순도 불산 대량 생산기술 보유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솔브레인의 주가는 오전 10시 2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6.53% 상승한 8만9,7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솔브레인 주가 상승은 전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솔브레인을 방문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일 성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고순도 불산액 공급 안정성 확보에 기여한 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충청남도 공주시 소재의 솔브레인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

      증권2020-01-03

      뉴스 상세보기
    • 시진핑·아베 차례로 만나는 文대통령...비핵화·수출규제 '분수령'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연말 한중일 3각 외교전에 돌입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쓰촨성과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방중 길에 오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양자 정상회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양자 정상회담이 차례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중국과는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단초를 찾아낼지, 일본과는 수출규제의 완전한 철회 및 지소미아 연장 문제를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시 주석을 통해 북한의 '연말 시한' 유예 가능성을 타진하거나 북한이 실무협상에 나서도록..

      경제2019-12-23

      뉴스 상세보기
    • 일본, 한국 수출규제 하려다 자국수출에 타격 입혀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강화 조치 이후 일본이 한국보다 수출에 더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일본의 한국 수출은 한국의 일본 수출보다 2배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한국 수출은 1조6,433억엔(약 150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감소했다. 한국의 대일본 수출은 101억9,000만 달러에서 94억8,000만 달러로 7.0% 줄었다.일본은 지난 7월 4일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

      경제2019-12-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수출규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수출규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