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슈플러스] 고객 비번 4만건 도용한 우리은행, 대체 무슨 일이

      [앵커] 우리은행의 일부 직원들이 스마트뱅킹 어플을 다운만 받고 이용하지 않는 비활성화 고객들의 임시 비밀번호를 변경해서 실적을 채워오다가 적발이 됐습니다. 직접 가담한 직원부터 관리자까지 약 500여명이 4만여건의 고객 비밀번호를 도용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이런 어이없는 일이 어쩌다 발생하게 된 것인지 자세한 내막 알아보겠습니다. 금융부 정순영 기자 나와있습니다. 안녕하세요.[기자]안녕하세요.[앵커]은행이 고객의 비밀번호를 임의로 변경해서 실적을 채웠다는 사실에 많은 이용자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신용을 바탕으로 거..

      금융2020-02-21

      뉴스 상세보기
    • [단독] “안써서 당했는데…” 우리은행, 비번 도용 어플로 피해 고객에 통지 논란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비활성화 스마트뱅킹 고객들의 비밀번호를 도용한 우리은행이 피해 고객들에게 도용당한 스마트뱅킹 어플을 통해 관련 사실을 통지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우리은행은 20일 서울경제TV에 “지난 17일 스마트뱅킹 어플을 통해 해당 고객들에게 피해 사실을 통지했으며 고객문의시 고객센터를 통해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직원 300여명이 스마트뱅킹 비활성화 고객들의 임시 비밀번호를 무단 변경해 어플 활성화 영업실적을 올려왔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지 보름만이다.이런 우리은행의 조치와 ..

      금융2020-02-20

      뉴스 상세보기
    • ‘비번 도용’ 우리銀 “우리 잘못, 피해 4만건 맞다” 인정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비활성화 고객의 스마트뱅킹 비밀번호 도용 건수를 두고 금융감독원과 진실공방을 벌였던 우리은행이 ‘우리 잘못이 맞다’고 인정했다.우리은행은 비번 도용 건수와 관련해 “총 건수는 금감원 측이 당초 밝혔던 4만여건이 맞다”며 “우리는 금융당국과 공방을 벌일 상황이 아니다”라고 18일 밝혔다. 우리은행 직원 300여명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8월까지 총 4만여건에 달하는 스마트뱅킹 미이용 고객들의 임시 비밀번호를 임의로 변경해 영업 실적을 올리다 은행 자체 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우리..

      금융2020-02-19

      뉴스 상세보기
    • [단독] ‘비밀번호 도용’ 우리은행, 당초 3개월치만 금감원 보고…“시스템 바뀌어 늦어진 것”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우리은행이 직원들의 ‘비밀번호 도용’ 자체감사 자료를 당초 금융감독원에 3개월 분량만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금감원이 전수 자료를 요청했고, 우리은행이 뒤늦게 추가 조사를 실시해 파악한 결과 도용 건수가 2만3,000여 건에서 4만여 건으로 확대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2018년 10월 금감원이 경영실태조사를 위한 IT 자료를 요구하자 우리은행은 자체 조사를 통해 발견한 5~7월 비번 도용 건수 2만3,000여건만을 관련 자료에 포함시켜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2020-02-1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금융권 ‘실적 괴물’의 탄생 이야기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서울 동대문의 한 은행에는 특별한 고객 관리법이 있다. 바로 노래방에서 VIP 고객들과 어깨동무를 한 채, 한 소절씩 돌림 노래를 하는 것이다. 이는 20대 은행원들이 고령의 자산가들과 세월을 뛰어넘는 평생 우정을 다지는 비법으로, 선배가 후배에게 전수해왔다. 젊음을 적절히 활용하지 못하는 은행원은 생존 경쟁에서 도태될 뿐이다.각별한 사이가 된 고객과 은행원은 서로 귀찮은 건 생략한다. 고객은 자신이 투자할 상품에 대한 긴 설명을 듣거나 상품 내용을 직접 따져보기를 귀찮아하기에, 은행원은 우선 상품 가입..

      오피니언2020-02-1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비밀번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비밀번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