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목소리 커진 국민연금…주총서 반대표 2년새 5%P↑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민연금이 의결권을 가진 기업의 주주총회에서 반대 의사를 표시한 안건이 늘고 있습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이 지난해 의결권을 행사한 577개사의 안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모두 4,100여건이 다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진 것은 682건으로 전체의 16.48%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2017년 반대 비율은 11.85%를 보였는데, 2년 만에 4.63%포인트 상승한 겁니다.   이는 기관투자자의 수탁자책임에 관한 원..

      경제2020-02-05

      뉴스 상세보기
    • 대기업 임원 승진 20% 줄어…5년만에 최소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국내 주요 그룹들의 2020년 정기 임원 승진 규모가 2019년보다 2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한 20개 그룹의 221개 계열사 승진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1,562명이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임원 승진자 1천921명보다 359명(18.7%) 감소한 것이며 2016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CEO스코어는 기업들이 위기 상황에..

      경제2020-01-29

      뉴스 상세보기
    • 대기업 오너 일가, 입사 후 4.6년 만에 임원 승진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내 대기업집단 총수 일가는 입사 후 평균 4.6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중 오너일가의 부모와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 중인 40개 그룹을 조사한 결과 오너일가는 평균 29세에 입사해 평균 33.6세에 임원이 된 것으로 집계됐다.   일반 임원 가운데 상무(이사 포함) 직급 임원의 평균 나이가 52.9세인 점을 고려하면 오너일가의 임원 승진은 일반 직원보다 약 19년 빠른 셈이다. ..

      경제2020-01-08

      뉴스 상세보기
    • 韓 수출, 대기업 의존 ‘심화’…상위 10개사 37.9% 차지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내 무역의 ‘대기업 의존도’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관세청과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18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은 전체 수출 기업의 0.8%(805개)에 불과했지만, 이들의 수출액은 4,020억달러로 전체 수출(6,036억달러)의 66.6%를 차지했다.   대기업 수출 비중은 2017년(66.3%)보다 0.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특히 수출액 상위 10개 기업의 비중은 37.9%에 이르렀다. 2017년(36.2%)보다 1.7%포..

      경제2019-12-27

      뉴스 상세보기
    • 대기업들, 매출 감소에도 R&D 투자 4조 늘려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국내 대기업들이 올해 매출 감소세에도 연구·개발(R&D) 비용을 지난해보다 4조원 가까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R&D 비용을 공시하는 211개 기업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투입한 R&D 비용은 모두 39조2,274억원이다..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35조2,405억원에서 3조9,870억원(11.3%) 증가한 것이다.같은 기간 500대 기업의 매출액이 1,265조287억원에서 1,254조9,629억원으로 ..

      경제2019-12-2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대기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대기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