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우대형 주택연금, 월수령액 우대율 최대 13%서 20%로 상향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가 오는 12월 2일부터 우대형 주택연금에 신규 가입시 월수령액을 일반 주택연금보다 최대 20% 더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 13일 제2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표된 노후대비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사적연금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다.우대형 주택연금이란 주택가격이 1억5,000만원 미만이고, 기초연금 수급자인 1주택 소유자에게 일반 주택연금보다 월수령액을 더 지급하는 상품이다. 지금까지는 우대형 주택연금 우대율이 최대 13%였으나 이번조치로 최대 20%까지 우대하..

      금융2019-11-25

      뉴스 상세보기
    • 민병두 “초고령사회, 웰빙보다 웰리타이어링”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은퇴에서 나아가 활력있는 일생을 위한 개념으로 웰리타이어링(well-retiring) 사회제도를 제안했습니다.민병두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책 ‘웰빙이 아니라 웰리타이어링이다’ 출판을 기념한 북콘서트에서 ‘노후, 여생이 아니라 본생이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이날 강연에서 민 의원은 노후를 3단계로 세분화해 젊은 노인(65세-75세)은 일자리를 통해, 중간 노인(75-85세)은 NPO 등의 사회 기여를 통해, 장수 노인(85세 이상)은..

      금융2019-11-20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주택연금 가입 연령 55세로 하향 추진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부가 국민의 노후 생활 안정을 위해 주택연금 가입 문턱을 대폭 낮출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당국에 따르면, 주택연금의 가입 하한 연령을 기존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주택가격 요건 기준선인 ‘시가 9억원 이하’를 높이는 방안도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주택연금은 고령자가 소유 주택에 평생 거주하면서 이를 담보로 생활자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공적 보증 상품입니다..

      부동산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주택연금 가입 더 쉽게”…가입 하한 연령 ‘55세’ 유력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부가 주택연금 가입 문턱을 낮춘다. 가입 하한 연령을 기존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4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국회와 금융위원회, 주택금융공사가 관련 내용을 담은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주택연금은 고령자가 소유 주택에 평생 거주하면서 이를 담보로 생활자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공적 보증 상품이다.   정부와 주택금융공사는 기존 60세 이상인 주택연금 가입 연령을 낮출 방침이다. 현 단계에선 55세로 낮추는 방안이..

      부동산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우리은행, 은퇴전후 고객 특화 '시니어플러스 우리 패키지' 출시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지난 12일 은퇴전후의 50대 이상 고객에게 특화된 '시니어플러스 우리 패키지'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시니어플러스 우리 패키지'는 입출금통장, 정기예금, 적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만 50세 이상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연금형 입출금통장은 연금이체 조건 충족시 매일 잔액의 100만원까지 연1.5%의 금리가 제공된다. 또 급여이체나 연금이체 조건 충족시 전자금융이체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가 면제된다.정기예금은 즉시연금형과 회전형이 마련되어 있는데, 즉시연금형은 1년간 예치 후 고객의 선택에 따라 1..

      금융2019-06-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노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노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노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