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외국인 러브콜 이어지는 에이치엘비, 지난해 10월 ‘숏커버링’ 재현 조짐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6개월 한시적 공매도 금지 정책이 시행된 지 3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외국인 공매도의 놀이터가 되고 있다는 개미들의 원성으로 가득했던 코스닥 시장 내 주요 바이오 기업들의 매매동향에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달 23일 443.76포인트까지 하락했던 코스닥 지수는 31일 569.07포인트까지 상승, 저점대비 28.2% 상승했다. 이 기간 동안 코스닥 지수의 상승세를 견인한 종목은 씨젠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 19 테마주와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들 수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

      증권2020-04-03

      뉴스 상세보기
    • 롯데관광개발, 시진핑 방한·카지노 복합리조트 기대감에 기관투자자 ‘러브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롯데관광개발의 숙원사업인 카지노 복합리조트가 오픈을 앞둔 가운데 기관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여기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 가능성도 커지고 있어 관련 기대감은 고조되는 분위기다.19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준공(공정율 96%)을 앞두고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드림타워’는 제주도 중심지역인 노형동에 높이 169m에 38층(연면적 30만3,737㎡) 규모이며, 외국인 카지노..

      증권2020-03-20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외인·기관 쌍끌이 매도 폭탄에 1,900선 위태…2.78%↓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 공세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코스피는 장초부터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물량이 쏟아지며 하락 전환해  장중 낙폭을 키워 1,90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외국인은 현물과 선물시장에서 각각 7,000억원과 3,500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5거래일 동안 약 3조6,000억원이 넘는 주식을 팔아치웠다. 코스닥 역시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도세에 4% 가까이 급락세를 보였다.  코스피 ..

      증권2020-03-11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기관 매도 공세에 나흘 만에 하락…2210선 턱걸이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기관의 매도 공세에 나흘 만에 하락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기관을 중심으로 4,600억원이 넘는 차익 실현 매도 물량이 쏟아지면서 장중 2200선이 깨지기도 했다. 외국인 역시 선물시장에서 6,600억원 이상의 대규모 매도 포지션을 취하면서 주가 하락을 이끌었다. 코스닥은 약보합으로 장을 마감하며 5거래일 만에 하락 전환했다. 코스피 지수는 7일 전일 대비 15.99포인트(0.72%) 내린 2,211.95에 종료됐다. 기관 홀로 4,649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과..

      증권2020-02-07

      뉴스 상세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개인·외국인 대규모 매수세에 2150선 회복…4거래일 만에 반등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개인과 외국인의 쌍끌이 매수세에 힘입어 4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만 4,800억원 넘는 주식을 사들이며 증시 강세를 견인했다. 상해 종합지수와 홍콩 항셍지수가 각각 1% 넘게 반등하는 등 아시아 금융시장은 전반적으로 온기가 돌면서 그동안 투심을 짓눌렀던 ‘신종 코로나’ 공포에서 다소 진정된 모습을 보였다. 코스닥은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2% 넘는 올랐다.코스피 지수는 4일 전일 대비 39.02포인트(1.84%) 뛴 2,157.90에 종료됐다. 기관 ..

      증권2020-02-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