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공유경제 갈등 원인…국민 38% “기존업계 반대”

      '타다'와 '에어비엔비' 등 공유경제를 둘러싼 갈등의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반대가 지목됐다. KDI 한국개발연구원이 기획재정부의 발주를 받아 실시한 ‘공유경제 규제혁신에 대한 국민조사’에 따르면, 국민 0명중 1명꼴인 38%가 공유경제 갈등 원인으로 ‘기존업계의 지나친 반대’를꼽았다. ‘정부의 무리한 정책추진’ 19.3%, ‘국회 등 정치권의 조정 실패’ 17.4% 로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절반 이상인 52.5%가 공유경제 갈등원인이 기존업계의 반대라고 지목했고, 30대 50.7%, 4..

      산업·IT2019-07-15

      뉴스 상세보기
    • 스파크플러스, 식수난 겪는 아프리카 마을에 수동식 펌프 2대 기증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는 모든 지점 입주사와 함께 진행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식수난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에 수동식 펌프 2대를 기증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달 진행한 기부 이벤트는 스파크플러스 입주 멤버가 개인 SNS 계정에 머그잔 사용을 인증하면, 업로드된 인증 게시물 1개당 1만원을 스파크플러스가 기부하는 방식이다. 기부금은 유니세프를 통해 우물이 필요한 아프리카 마을에 수동식 펌프를 구매·설치하는데 쓰인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이벤트에 동참해 주신 입주 멤버께 감사의 인사..

      부동산2019-07-11

      뉴스 상세보기
    • 국토부, 모빌리티 플랫폼 ‘상생안’ 발표 임박…“기재부·업계와 최종 조율 중”

      ‘타다’ 등 모빌리티(이동)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의 상생을 위한 정부 대책이 오는 10일 발표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6일 “택시와 플랫폼 업체 간 상생을 위한 종합방안에 대해 업계·기획재정부 등 관련 기관과 막바지 협의를 하고 있다”며 “유동적이긴 하지만 이달 10일을 목표로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상생안은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플랫폼 업체들에게 △운송사업자 지위를 부여하거나 △개인택시 면허를 구매 혹은 임대하도록 하는 것 △여객운송사업 면허 총량..

      경제·사회2019-07-06

      뉴스 상세보기
    • P2P 공유경제, 3년새 10배 성장

      공유숙박 에어비앤비 또는 카풀 등 온라인 기반의 개인간 공유경제 규모가 3년만에 10배로 성장했다. 특히 그중 숙박공유 서비스 비중이 가장 컸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개인 간 디지털·공유경제 규모는 1,978억원으로 2015년 204억원에서 열 배 가까이 늘었다고 6일 밝혔다.2016년에는 581억원으로, 2017년에도 다시 갑절로 늘어 1,356억원이었다.P2P 공유경제 중 에어비앤비 등 숙박공유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0%로 가장 컸다.    P2P 공유경제에는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산업·IT2019-06-06

      뉴스 상세보기
    • 한은 "2017년에 소득 3만불 돌파…공유경제 등 반영"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 달러를 돌파한 시기가 2018년에서 2017년으로 앞당겨졌다.즉 한국의 1인당 GNI가 2만 달러에서 3만 달러까지 걸린 기간은 12년에서 11년으로 단축됐다.2001년부터 지난해까지의 GDP 성장률은 연평균 0.2%p 상향됐다. 한국은행이 국민계정 통계의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한 결과 1인당 GNI 및 경제성장률 지표가 상향조정됐다고 4일 밝혔다. 국민소득통계는 특정 연도를 기준연도로 해 편제하는데, 한국은 5년마다 경제 구조 변화 등을 반영하기위해 기준연..

      금융2019-06-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공유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공유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공유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