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韓, 올해 역성장 -0.2%”…성장률 하향 조정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올해 한국 경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역성장할 것”이라며, 성장률을 당초 0.8%에서 -0.2%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아시아개발은행, ADB 역시 코로나19 영향을 감안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1.3%로 낮췄습니다. ADB가 전망한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올해 0.9%, 내년 1.3%입니다.ADB는 또한 아시아 46개 회원국의 성장률이 작년 5.2%에서 올해 2.2%로 하락한 뒤 내년 6.2%로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wown93@sedaily.com

      경제·사회2020-04-03

      뉴스 상세보기
    • 무디스, 한국 올해 성장률 전망 1.9%→1.4%로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GDP기준) 전망치를 종전 1.9%에서 1.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무디스는 코로나19 관련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코로나19의 심각한 확산세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이러한 전망치를 제시했습니다.다만 무디스는 “한국은 유동성 압박 완화를 목표로 하는 재정 조치를 발표했다”며 “경제가 입을 타격을 제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무디스는 지난달 16일에도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

      산업·IT2020-03-09

      뉴스 상세보기
    • 韓 경제·잠재성장률 하락 속도 너무 빠르다

      한국의 경제성장률과 잠재성장률이 2000년대 이후 동반 하락하고 있으며 하락 폭이 주요국보다 큰 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01∼2019년 국내총생산(GDP)증가율 등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며 “한국경제의 성장 엔진 재점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5년 단위 분석에서 한국의 경제성장률(GDP 기준)은 2001∼2005년 5.0%에서 2006∼2010년 4.3%, 2011∼2015년 3.1%, 2016∼2019년 2.9%로 ..

      증권2020-02-20

      뉴스 상세보기
    • "신종 코로나 장기화시 국내 관광 40% 급감 전망"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는 경우, 국내 여행객이 최대 40%까지 줄어든다는 전망이 나왔다. 충남연구원은 7일 '충남경제 이슈보고서'를 통해 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지역경제 대응 방향을 제시했다. 충남연구원은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6개월 지속하면 국내 여행객이 최대 4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충남 경제에 미치는 피해는 생산액 1조4,000억원, 부가가치액 4,780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충남연구원은 관련 산업이 위축돼 1만2,584명이 일자리를 잃을..

      경제·사회2020-02-0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공수처가 신종코로나 대응보다 급한가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정부가 오늘부터 마스크와 손소독제 매점매석에 최대 징역 2년, 5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우리는 이런 상황을 두고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표현을 쓴다. 한국에서 1차 확진자가 발생한 지 보름이 흘렀다. 마스크 품귀, 매점매석 사태가 현실화한 건 일주일 가량 지났다. 싱가포르,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들은 우리보다 훨씬 앞서 마스크 공급 안정화 조치에 나섰다. 오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선제 대응’ 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다. 이를 ..

      오피니언2020-02-0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경제성장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경제성장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