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꼭꼭 숨은 5만원권…한은 “코로나 때문”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5만원권의 순발행액이 늘어나 환수율이 빠른 속도로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10월 5만원권의 발행액은 21조9,000억원, 환수액은 5조6,000억원으로 환수율이 25.4%에 그쳤습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4%포인트나 하락한 수치입니다. 5만원권을 처음 발행한 2009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한국은행은 최근 급격히 떨어진 5만원권의 환수율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 ..

      금융2020-11-30

      뉴스 상세보기
    • 사라진 5만원권 116조…국세청 ‘탈세’ 목적 예의 주시

      [앵커]12년간 시중에 유통됐던 5만원권 중 한국은행의 금고로 환수된 금액은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약 116조원이 어딘가의 금고나 장롱 속에 숨어있다는 얘긴데, 탈세 목적으로 쓰이고 있다는 분석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기자]선진국의 최고 액면가 화폐들에 비해 유난히 환수율이 낮은 5만원권.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5만원권 발행 및 환수 현황'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누적 발행액은 모두 227조9,801억원입니다.이 중 한은 금고로 돌아온 환수액은 112조423억원. 4..

      금융2020-09-02

      뉴스 상세보기
    • 설 연휴 앞두고 시중에 5조6,000억원 풀려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이번 설을 앞두고 시중에 풀린 돈이 약 5조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설 전 10영업일(1월 10일∼23일) 동안 금융기관에 새로 풀린 화폐(순발행액)는 5조5,953억원이었다.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6조896억원,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화폐는 4,943억원이다. 순발행액은 발행한 돈에서 한은으로 다시 돌아온 환수액을 뺀 금액을 의미한다.    발행액은 한 해 전보다 1.0% 늘었으나 환수액이 0.3% 증가하는 데 그치며..

      경제·사회2020-01-23

      뉴스 상세보기
    • 한은, 설 앞둔 열흘간 5조6,000억 시중에 공급

      설 연휴를 앞두고 5조6,000억원가량이 시중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 연휴 전 10영업일(1월 21일∼2월 1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발행액-환수액)가 5조5,500억원으로 추산된다고 1일 밝혔다.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6조303억원, 한은 금고로 돌아온 화폐는 4,841억원이었다. 지난해 설 연휴 전 10영업일과 비교하면 화폐 발행액은 1,101억원(1.9%) 늘었고, 환수액은 1,555억원(24.4%) 줄며 순발행액이 2,656억원(5.0%) 증가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금융2019-02-01

      뉴스 상세보기
    • 추락하던 5만원권 환수율 이례적 급반등 왜?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던 5만원권 환수율이 급반등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중 발행한 5만원권은 8,800억원인 데 반해 환수액은 1조3,500억원으로 집계됐다. 발행액 대비 한은으로 되돌아오는 비율인 환수율은 153.6%. 2월 환수율 13%의 12배에 육박하는 동시에 2012년 10월(245.9%) 이후 2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에 따라 1·4분기 환수율은 36.9%로 전 분기(29.4%)에 비해 약 8%포인트나 뛰었다. 2013년 4·4분기(53.1%) 이후 1년 3개월 ..

      경제·사회2015-04-19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