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손보사, 29일부터 車보험료 3.3~3.5% 인상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이달 말부터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나섭니다.오는 29일 KB손해보험의 보험료 3.5% 인상을 시작으로, 다음 달 초에는 현대해상이 3.5%, DB손해보험이 3.4%, 삼성화재가 3.3% 보험료를 인상한다는 계획입니다.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 영업적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2월 손해율을 감안하면 지난해 연간 영업적자는 역대 최대인 2010년 1조5,369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wjsgurtn@sedaily.com

      금융2020-01-13

      뉴스 상세보기
    • 내년 자동차보험료 3.8% 안팎 인상 전망

      내년에 자동차 보험료가 3.8% 정도 오를 전망입니다.손해보험회사들과 금융당국은 최근 3.8%가량으로 자동차 보험 인상 수준에 대한 협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보험사들은 최근 손해율이 너무 높아져, 적어도 5% 이상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지만, 당국은 앞으로 추진할 제도 개선의 효과를 고려해 이보다 낮은 인상률을 제시했습니다.금융당국이 이야기한 제도 개선은 음주운전의 사고부담금 인상과 이륜차 보험의 본인부담금 신설 등입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naver.com 

      산업·IT2019-12-19

      뉴스 상세보기
    • 내년 자동차보험료 3.8%안팎서 인상 전망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업계와 금융당국이 최근 3.8% 안팎으로 자동차보험 인상 수준에 관한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즉 업계가 제시한 최저 인상률인 5%대에서 제도개선에 따른 보험료 인하 효과를 뺀 3.8%안팎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이뤄질 것이라는 것이다. 보험개발원 역시 각 보험사가 의뢰한 보험료율 검증에 대한 결과를 조만간 회신할 계획이다. 이 검증 결과를 받는대로 보험사는 인상된 요율을 전산에 반영해 내년 초 책임개시일이 시작되는 자동차보험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자..

      금융2019-12-19

      뉴스 상세보기
    • 정비-보험업계, 車 수리문화 개선 위해 나섰다

      전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와 손해보험협회는 28일 오전‘경미손상 수리기준 정착을 통해 국민의 자동차보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자동차정비업계·손해보험업계간 약속’을 발표하고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가벼운 차량 접촉사고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새 부품으로 교체하는 등의 불합리한 자동차 수리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전원식 전국정비연합회장은 이날 “우리 정비업계도 경미한 자동차 손상의 경우 무분별한 부품 교체 대신 고쳐 쓰는 합리적인 수리문화를 정착하는데 앞장섬으로써 국민들의 자동차보험료 부..

      금융2019-05-28

      뉴스 상세보기
    • 내달 7일부터 車보험료 최고 1.6% 오른다

      주요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폭이 확정됐다.    28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보험료 인상률을 1.5%로 확정하고, 이를 다음 달 7일부터 적용한다고 30일 공시할 방침이다.    KB손해보험도 삼성화재와 같은 날 보험료를 인상·적용한다. 보험료 인상폭은 1.6%다. 현대해상도 보험료 인상폭이 1.5%로 정해졌다. 현대해상의 보험료 인상은 다음 달 10일부터 적용된다. DB손해보험은 ‘빅4 손보사’ 중 인상률이 가장 낮은 1.0%다. DB손보 관..

      금융2019-05-28

      뉴스 상세보기
    • 삼성화재 車 보험료 내달 초 1.5% 올린다…“정년 연장 따른 원가 상승”

      삼성화재가 내달 초 자동차보험료를 1.5%가량 인상하기로 했다.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 인상이다. 다른 손해보험사들도 보험료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전날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계획에 관한 질문에 “6월 첫째 주 1.5% 수준으로 인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보험사가 예기치 못하게 원가가 상승했기에 불가항력적”이라며 “대부분 보험사가 보험료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화재를 비롯한 손보사들은 지난달 ..

      금융2019-05-15

      뉴스 상세보기
    • 삼성화재 내달 31일부터 자동차보험료 3% 인상

      삼성화재가 내년 1월 31일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3.0% 인상합니다. 지난 4월 자동차보험료를 소폭 인하하고 나서 약 9개월 만입니다. 법인 차량 등 업무용 자동차보험료는 1.7%, 택시·화물차 등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는 0.8% 오릅니다. 평균 자동차보험료 인상폭은 2.7%입니다. 삼성화재에 앞서 현대해상과 DB손보는 내년 1월 16일부터 각각 3.4%와 3.5%, KB손보는 같은달 19일부터 3.4% 인상할 계획입니다. 중견 손보사인 한화손해보험(3.2%)과 메리츠화재(3.3%)도 인상 방침을 굳힌 상태여서 거의 모든 ..

      금융2018-12-20

      뉴스 상세보기
    • 내년초 자동차보험료 오를 듯… 손보사 너도나도 인상 동참

      [앵커] 이르면 내년 초 자동차 보험료가 3% 안팎으로 오를 전망입니다. 올 들어 지금까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계속해서 오르기 때문인데요. 손보사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나설 태세입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자] 메리츠화재는 최근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 기본보험료를 3% 올리는 방안에 대한 검증을 의뢰했습니다. 삼성화재 등 상위 4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올들어 계속 오르다 지난 10월 들어 마지노선이라 불리는 90%를 넘어섰습니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받은 보험료 중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

      금융2018-11-12

      뉴스 상세보기
    • 금감원 “자동차보험료 아직 올릴 때 아니다”

      [앵커] 손해보험사들이 손해율 악화 등을 이유로 올해 자동차보험료를 3~4% 넘게 올릴 것이란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금융감독원이 손보사들의 손해율을 진단해 보니 당장 보험료를 올릴 요인은 찾아보지 못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이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금감원은 오늘 ‘2018년 상반기 자동차보험 사업실적’을 발표하고 보험료가 과도하게 인상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11개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

      금융2018-08-10

      뉴스 상세보기
    • MG손보 자동차보험료 파격 인하…꼴찌의 반란

      [앵커] 올해 들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등하면서 보험료 인상을 놓고 업계의 눈치싸움이 벌어진 와중에 MG손해보험이 파격적인 인하 카드를 빼 들었습니다. 점유율 탈꼴찌를 위한 승부수를 띄운 것인데요. 정부가 보험료 인하를 주문해온 터라 다른 보험사들도 보험료 인하 동참 여부를 고민할 수 밖에 없게 됐습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MG손해보험이 보험료와 관련된 손보업계 눈치싸움에 불을 지폈습니다. MG손보는 다음 달 1일 책임개시일부터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4.5% 인하합니다. 최근 2년 사이에 업계에서 가장 높은 ..

      금융2018-03-29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