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카드·캐피탈 ‘중도상환수수료율’ 인하…여전업계 관행 개선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신용카드사와 캐피탈사 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율이 2% 이하로 떨어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신용카드와 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대출 수수료 운영 관행을 이처럼 변경한다고 25일 밝혔다.   중도상환수수료율은 금융사에서 돈을 빌린 고객이 만기 이전에 대출금을 갚을 경우 부담하는 수수료다. 고객이 대출금을 예정보다 빨리 갚았을 때 금융사가 입는 손실 중 일부를 고객에게 부담시키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약 3% 수준인 여전사 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율..

      금융2020-03-25

      뉴스 상세보기
    • 여전업계 싱크탱크로 떠오른 여신금융연구소

      '마윈의 코리안페이 진출 시나리오 분석' '삼성페이가 지불경제 시장에 미치는 영향'. 최근 여신금융연구소가 내놓으며 여전업계와 언론에서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은 보고서들의 제목이다. 은행이나 자본시장 영역에 비해 '싱크탱크'가 약했던 여전업계에서 근래 들어 여신금융연구소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여신금융연구소는 여신금융협회가 여전업권 내 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1월 조사연구센터를 승격시켜 개소한 연구소. 현재 박사급 4명을 비롯해 총 9명의 연구진이 여전업에 특화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핀테크 열풍..

      경제·사회2015-08-30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