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조주빈 검찰 송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씨는 이날 오전 8시께 경찰서를 나서 취재진 앞에 섰다.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차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

      경제·사회2020-03-25

      뉴스 상세보기
    • 경찰,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 공개…성폭력 범죄 첫 사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의 신상이 공개됐다.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서울청은 "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 가족·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검토했다"면서도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경제·사회2020-03-24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