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기자의 눈] 보수통합과 유승민의 원칙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범보수 통합을 위한 통합신당준비위원회가 지난 6일 첫 회의를 열었다. 4·15 총선에서 보수 단일대오를 만들어 정권심판론을 본격 제기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새로운보수당도 통준위의 한 축으로 이름을 올렸다. 새보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구 새누리당 출신이 주축이다. 그 중에서도 핵심은 보수재건위원장을 맡은 유승민 의원이다.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로 출마를 선언하기 전날 밤, 유 의원이 황 대표에게 "만나고 싶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많은 언론이 황 대표와 유..

      오피니언2020-02-08

      뉴스 상세보기
    • 대법,'문화계 블랙리스트' 오늘 선고…'직권남용' 기준 나온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박근혜 정부 시절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최종 결론이 오늘(30일) 나온다. 대법원은 이날 오후 2시 특별기일을 열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상고심 선고를 할 예정이다.이들은 박근혜 정부 시절 정부에 비판적인 단체나 예술가 등에 대해 이름과 배제 사유 등을 정리한 문건(블랙리스트)을 작성하도록 지시하고, 이를 기초로 정부지원금 등을 줄 대상에서 배제하도록 한 혐의로 ..

      정치·사회2020-01-30

      뉴스 상세보기
    • '국정농단' 이재용, 오늘 파기환송심 2차 공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뇌물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두 번째 재판이 22일 열린다. 이날 재판에는 이 부회장이 직접 출석한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오후 2시 5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2회 공판기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두번째 공판기일은 유무죄 판단을 위한 심리기일로 진행된다. 이날 재판에서는 유무죄를 다투기 보단 형량을 줄이는 데  무게가 실릴 예정이다.앞서 1심은 이..

      산업·IT2019-11-22

      뉴스 상세보기
    • 철도노조 내일 총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가동

      전국철도노동조합이 내일(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이번 철도노조 총파업은 박근혜 정부의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일방 도입에 반발해 역대 최장기 73일간 파업했던 지난 2016년 9월에 이어 3년여 만입니다.   철도노조에 따르면 안전인력 충원 등과 관련해 한국철도와 최근까지 10여차례 실무교섭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총파업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고, 오늘부터 정부합동 비상수송대책..

      경제·사회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국정농단' 이재용, 법정 출석…“심려 끼쳐 죄송”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27일 만에 다시 법정에 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파기환송심 첫 공판일인 25일 9시 30분경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법정으로 향하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와  같이 말한 뒤 ‘뇌물인정 액수가 올라가면 형량이 바뀔 수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 ‘26일 등기이사 임기가 만료..

      산업·IT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이재용,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1차 공판 출석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27일 만에 다시 법정에 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9시 30분경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 이 부회장과 삼성 임직원들의 파기환송심 첫 공판기일을 연다. 앞서, 대법원은 1심과 2심의 판단이 엇갈렸던 말 3마리 값 34억 원과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금 16억 원을 뇌물로 결론짓고 사건을 돌려보냈다./김혜영기자 j..

      산업·IT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신동빈, ‘박근혜 리스크’ 종지부…경영 전념

      [앵커]롯데그룹이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습니다.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70억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와 경영비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집행유예를 확정한건데요. 오너 리스크로 몸살을 앓았던 롯데그룹은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지배구조 개편 작업 등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신동빈 회장의 경영비리와 국정농단 재판이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대법은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신 회장은 2016년 3월 박 전 대통령에게 ..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경총 “신동빈 회장 집행유예…경영 불확실성 완화”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집행유예를 받은 것에 대해 “롯데그룹의 경영 불확실성이 완화됐다는 측면에서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17일 밝혔다. 경총은 “이번 판결을 계기로 롯데그룹이 발표한 대규모 투자 및 고용 계획이 순조롭게 이행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롯데그룹이 새로운 성장을 모색하는 동시에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7일 오전 대법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신동빈 롯데 회장, 집행유예 확정…"심려끼쳐 죄송"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롯데그룹은 대법원이 신동빈 회장에 대해 뇌물 등 혐의로 집행유예를 확정한 것과 관련해 "그동안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17일 밝혔다. 이병희 롯데지주 상무는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지적해 주신 염려와 걱정을 겸허히 새기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함으로써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법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게 면세점 특허를 청탁하는 대가로 70억원의 뇌물을 건네고 경영비리를 저지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동빈 회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국정농단 뇌물·경영비리` 신동빈 롯데회장 징역형 집유 확정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70억원의 뇌물을 건네고, 경영비리에 연루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64) 롯데그룹 회장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17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신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