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바다서 일어난 기괴한 일 ‘블롭 현상’

      [앵커]올초에 세계에서 가장 추운 남극에서 영상 20도의 이상고온현상이 나타나더니 6월에 접어들면서 북극권지역에서도 영상 30도 이상의 폭염이 나타났고 급기야 세계에서 가장 춥다는 베르호얀스크에서 6월 20일 영상 38도의 폭염이 발생했습니다. 이젠 세계가 걷잡을 수 없는 기후변화로 접어드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많은데요. 문제는 대기온도만이 아니라 대기온도에 큰 영향을 주는 바다온도도 급상승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바다온도 상승에 따른 여러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

      정치·사회2020-07-14

      뉴스 상세보기
    • LG화학, ‘2050 탄소중립 성장’ 선언…車 1,250만대 연간 배출량 감축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LG화학이 ‘2050 탄소중립 성장(Carbon Neutral Growth)’을 핵심으로 하는 지속가능성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환경과 사회를 위한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지속 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기후변화 대응 ▲재생에너지 전환 ▲자원 선순환 활동 ▲생태계 보호 ▲책임 있는 공급망 개발/관리 등 5대 핵심과제를 선정하고 적극 추진한다. 국내 화학 업계에서 탄소중립 성장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소중립 성장’이란 사업 ..

      산업·IT2020-07-06

      뉴스 상세보기
    • 기후변화 금융리스크 ‘그린스완’ 온다

      [앵커] “포스트코로나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이다” 세계 기상기구 사무총장의 말인데요. 이 이야기는 그만큼 기후변화문제가 심각하다는 말입니다. 최근에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제레미 러프킨은 “2028년이면 화석연료 문명은 종말한다”는 예언을 했는데요. 그는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기후변화의 영향 및 경제 중 금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하세..

      정치·사회2020-06-22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바다 수온 오를수록 경제가치는 떨어진다

      [앵커] “바다가 기후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 하와이대 국제태평양연구센터의 연구결과라고 합니다. 바로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현상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은 2019년의 바닷물 온도가 관측 사상 가장 더웠다고 밝히면서 끓고 있는 바닷물 온도를 빨리 내리지 않으면 지구기후는 우리가 예상하기 힘들 정도의 재앙이 발생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도대체 바다가 왜 이렇게 중요한지 또 바다를 우리가 지킴으로써 얻을 수 있는 경제적 가치는 어느 정도 되는지를 오늘 알아보도록 하겠..

      경제2020-06-08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기후변화 막을 ‘탄소세’, 누가 내야할까

      [앵커] 지구의 위기 시대라는 말이 있습니다. 날로 심각해가는 기후변화 때문인데요. 국제 지속가능성연구단체인 퓨처 어스(Future Earth)가 52개국 222명의 과학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세계의 과학자들은 기후변화 대응 실패, 기상이변, 생물다양성 감소, 식량 위기, 그리고 물 부족이 인류 생존에 가장 위험한 세계 5대 위험으로 꼽았다고 합니다. 이 다섯 개는 모두 기후변화와 매우 밀접하지요. 이 이야기는 이제 지구의 가장 위험한 요소는 바로 기후변화라는 겁니다. 그래서 과..

      경제2020-05-25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기후변화 재앙…커지는 경제피해

      [앵커]18세기 중반 영국에서 시작된 산업혁명의 원동력은 바로 화석연료인 석유와 석탄이었고 이것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면서 생산성이 크게 늘어났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 경제는 엄청난 호황을 맞이하면서 선진국을 중심으로 경제적 부를 쌓았는데요. 그런데 문제는 이 과정에서 오늘날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위험이 잉태됐다는 겁니다. 바로 화석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등의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인데요. 그래서 오늘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경제적 피해가 어느 정도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

      경제·사회2020-05-21

      뉴스 상세보기
    • 현대건설, 기후변화 대응 전략 최우수 기업 선정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현대건설이 세계적인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으로부터 기후변화 대응 전략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CDP)’ 한국위원회가 발표한 ‘CDP Korea 명예의 전당’에 2년 연속 입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기후변화 대응 전략, 온실가스 감축 노력, 온실가스 관리, 신사업 추진 등 전 영역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평가다.CDP는 전 세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부동산2020-05-14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베이조스 기부한 100억달러…어디에 쓰일까

      [앵커]전 세계에 닥치고 있는 기후변화의 영향은 매우 심각하다고 합니다. 몇 년 전과 달리 이제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러다 보니 기후변화에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경제단체나 생물학자들의 경고가 있따르고 있는데 전 세계 153개국 1만 1,000명의 과학자들도 기후변화 대처 비상선언을 발표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세계 각국이 즉시 효과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런 기후변화를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

      경제·사회2020-05-06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기후위기 시대 진입”…매킨지의 경고

      [앵커] 호주 대형산불을 시작으로 동아프리카, 중동, 인도와 파키스탄에 엄청난 피해를 준 메뚜기 재앙. 여기에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까지.2020년 들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재난과 전염병의 공통점은 다 기후변화와 연관이 있다는 점입니다.그러다 보니 세계적인 경제단체들이 줄을 이어 앞으로 금융시장에도 기후변화로 인한 리스크가 엄청날 것이라고 예견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세계적인 컨설팅회사인 메켄지 보고서의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

      경제·사회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반기성의 날씨와 경제] 기후변화가 만들어 낸 메뚜기 군단

      [앵커] 세계가 코로나19로 중병을 앓고 있는 가운데 때 아닌 메뚜기 떼가 동아프리카를 황폐화시키고 현재 인도와 파키스탄을 거쳐 중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메뚜기 떼가 지나간 지역은 풀 한포기도 남지 않는 황폐한 지역으로 변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엄청난 메뚜기 떼가 어떻게 발생했고 경제적으로 얼마나 큰 피해를 주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센터장님. 도대체 메뚜기 떼가 얼마나 많기에 메뚜기 떼가 지나간 지역에는..

      경제·사회2020-04-06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