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국민연금 작년 잠정수익률 11%, 70조원 벌어…최근 10년래 최고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민연금이 지난해 기금운용으로 약 70조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10년간 가장 좋은 성적표입니다.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19년 연간 기금운용 수익률은 전년보다 급상승한 11%로 잠정 집계됐습니다.2018년 국민연금은 10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당시 수익률은 -0.92%로 마이너스 실적을 보인 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글로벌 주요 국가들이 통화 완화 기조를 유지하고, 경기 부양정..

      경제2020-02-11

      뉴스 상세보기
    • 국민연금 지난해 수익률 11%, 70조원 벌어…10년래 최고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민연금이 지난해 기금운용으로 약 70조원을 벌었다. 최근 10년간 가장 좋은 성적표다.   11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19년 연간 기금운용 수익률은 11%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실적과 비교해 급상승한 것이다.   2018년 국민연금은 10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당시 수익률은 -0.92%로 마이너스 실적을 보인 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에 이어 두 번째였다.   이번 수익률 개선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분쟁 등 국내외 경..

      경제2020-02-11

      뉴스 상세보기
    • 한국 잠재성장률, 작년보다 0.2%p 하락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한국 경제 잠재성장률이 지난해보다 0.2%p 하락했다.OECD는 올해 한국 잠재성장률을 지난해보다 0.2%p 하락한 2.5%로 추산했다.잠재성장률 하락의 배경에는 생산연령인구 감소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2017년 0.3% 감소세를 보인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이 예상된다.한국의 잠재성장률은 1997년 7.1%였던 것이 외환위기를 겪은 1998년 5.8%로 대폭 하락했다. 세계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9년 3.8%로 낮아졌고, 2018년에는 2.9%를 나타내 처음..

      경제2020-01-28

      뉴스 상세보기
    • 한국 경제 2% 성장…홍남기 “긍정적 신호”

      지난해 한국 경제가 2.0% 성장을 가까스로 지켰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세이지만 홍남기 부총리는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지켜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한국은행은 지난해 국내 실질 국내총생산, ‘GDP’가 전년보다 2.0%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4분기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개선되면서 수출 둔화를 만회하면서 4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2%,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세가 개선되는 모습”이라며 “민간에서 2..

      경제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지난해 한국경제 2% 성장 그쳐…"경기개선 조짐 일부"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지난해 한국 경제가 2.0% 성장에 그쳤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친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경제 성장세다. 잠재성장률(한은 추산 2.5∼2.6%)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다만 4분기 성장률이 건설투자 증가와 정부 재정집행 효과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면서 2.0% 성장은 가까스로 지켰다.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를 보면 지난해 GDP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지난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민간 경제가 깊은 침체..

      경제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자동차 생산 금융위기 후 첫 400만대 붕괴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던 2009년(351만3,000대) 이후 10년 만에 400만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6일) ‘2019년 자동차산업 연간 동향’을 발표하며 국내 자동차 생산 대수가 전년 대비 1.9% 감소한 395만1,000대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경기 둔화 여파로 내수 판매와 수출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고가 차량인 친환경차와 SUV 수출이 늘어나며, 총수출금액은 전년 대비 5.3% 증가한 ..

      경제2020-01-16

      뉴스 상세보기
    • 키움증권, 해외채권 중개서비스 개시…투자컨설팅 제공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키움증권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는 업계 최저수준의 중개수수료로 다양한 채권 거래가 가능한 해외채권 중개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5일 밝혔다.지난주 10일부터 개시된 해당 서비스는 키움증권의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가 국내외 시장 상황을 고려해 내놓은 서비스다.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는 “미국이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금리를 3차례 인하하고, 한국도 2016년 이후 3년 만에 금리를 2차례 인하하는 등 초저금리 시대로 진입하고 있다”며 “지금이 국내 투자자의 해외채권 관심을..

      증권2020-01-15

      뉴스 상세보기
    • 저금리에도 국채 회전율 6년 연속 하락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지난해 저금리와 안전자산 선호 심리의 강화 등으로 채권 금리가 크게 하락했으나, 일정 기간 채권의 거래량을 물량으로 나눈 회전율은 6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작년 장외채권시장에서 국채의 연간 회전율은 전년 339.91%보다 27%포인트가량 줄어든 312.64%를 기록했다. 회전율이 100%이면 1년 동안 주인이 한 번 바뀐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의 403.8%보다 낮은 수준이다. 국채 회전율은 2013년 720..

      경제2020-01-1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재정적자에 채무 700조원 시대…재정 건전성 확보해야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의 재정 건전성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국가채무는 70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정부의 총지출이 총수입을 넘어선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였던 2009년 이후 처음이라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최근 기재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통합재정수지는 7조9,000억원 손실로 집계돼 글로벌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10조1,000억원 적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는 당초 올해 1조원 흑자를 예상했지만 10년 만에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 ..

      오피니언2020-01-10

      뉴스 상세보기
    • 작년 수출, 09년 이후 첫 두자릿수 하락세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지난해 수출이 5,424억1,000만 달러로 작년보다 1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자릿수 하락세를 보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지난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산업통상자원부는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경기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지난해 수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107억달러, 반도체 하강기로 328억달러, 유가하락으로 134억 달러의 수출 감소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12월 수출도 전년 동기 5.2% 감소한 457억2000..

      경제2020-01-01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