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벡터 연구소’와 파트너십…'글로벌 AI동맹' 결성

산업·IT 입력 2022-09-23 16:59:11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오른쪽)과 가스 깁슨 벡터 연구소 CEO. [사진=KT]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KT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벡터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맺고 AI분야 연구개발(R&D) 및 사업에서 협력한다고 23일 밝혔다. 인공지능(AI) 연구기관인 벡터 연구소와 협력을 통해 AI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벡터 연구소는 2017년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민간기업의 투자로 설립됐다. 딥러닝 창시자이자 AI 권위자인 제프리 힌튼 교수가 공동으로 설립하고 수석 자문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구글, 엔비디아 등 유수한 기업들과 협력을 진행하는 등 세계적인 AI 연구 기관으로 알려졌다.


KT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벡터 연구소와 AI분야에서 ▲공동 R&D ▲전문 인재 양성 ▲글로벌 생태계 확대 등 3가지 분야에서 협업한다.


우선 양사는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대용량 AI모델 기반의 음성인식과 비전 AI 등의 기술을 KT AI 서비스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300만 이상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기가지니 서비스로 확보한 음성인식 기술을 인공지능컨택센터(AICC)와 AI통화비서 고도화에 활용할 예정이다.


AI인재양성에는 벡터 연구소의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KT내부 전문 R&D 인력 육성은 물론 에이블스쿨 등 KT가 운영하고 있는 청년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KT와 벡터 연구소가 보유한 AI생태계를 연계해 국내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현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 AI 테크 기업들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 지원도 추진한다.


KT는 앞으로 AI 등 디지털플랫폼(DIGICO) 관련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캐나다 벡터 연구소와의 파트너십 체결은 디지코 생태계의 글로벌 확대에 중요한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채희 KT 전무는 “양국 간 AI 협력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KT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플랫폼 기술에 집중 투자하고 인재를 육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벡터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통해 양국이 AI 생태계 리더십을 강화하는 데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스 깁슨 CEO는 “KT의 AI 사업 노하우와 벡터 연구소의 기술 역량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사업 성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