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제주, 한국에서 유럽까지”…SK이노베이션 ‘2030 부산엑스포’ 외친다

산업·IT 입력 2022-09-21 15:56:2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이노베이션 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본사 1층 미디어월 앞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SK이노베이션과 8개 자회사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 지원 활동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을 모은 자회사는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SK인천석유화학,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SK어스온 등이다. 

 

SK이노베이션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본사 1층 로비 대형 미디어월에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영상 상영을 시작했다. 서울 본사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SK이노베이션 계열회사들은 전국 각지에 보유한 유무형의 인프라를 통해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활동을 본격적으로 벌일 계획이다.

 

제주에서의 활동도 막을 올렸다. SK에너지가 운영하는 프로축구단 제주유나이티드FC는 선수 유니폼, 축구단 버스,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광판 등을 통해 엑스포 홍보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계열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은 김준 부회장의 독려로 시작됐다. 김 부회장은 최근 자회사 주요 경영진에게 SK이노베이션 계열이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힘을 보태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파했다.

 

이에 따라 각 사별 담당자가 구성되는 등 전사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김 부회장은 지난달 폴란드를 찾아 경제개발기술부장관을 만났고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직접 요청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채용설명회 시 기념품에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문구를 담고, 대외행사 회사 소개 자료에 엑스포 홍보 로고를 부착하는 등 다양한 기회를 적극 활용 중이다.

 

SK에너지는 수도권과 부산, 경남 지역 주유소 및 충전소에 부산엑스포 관련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을 게시할 예정이다. SK루브리컨츠는 최근 방영을 시작한 자사 윤활유 제품(ZIC) TV 광고에 유치기원 문구를 추가하고 부산엑스포를 널리 알리는 데 일조하고 있다.

 

해외활동도 이어간다. SK지오센트릭은 다음달 독일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 및 고무 제품 박람회인 K-Show 전시회에서 부산엑스포 영상을 송출하고 제품 브로셔에 부산엑스포 유치 로고를 포함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부산엑스포 유치 결정까지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홍보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는 최태원 회장이 2030 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후 그룹 차원에서 WE(월드 엑스포) TF를 조직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SK이노베이션 또한 전사적인 차원에서 힘을 보태 국내외에서 부산엑스포 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